"중랑천서 18∼20일 '서울장미축제' 열려"

'국내 최장' 5.15km 장미터널…가족·연인과 킬러콘텐츠 '인생샷' 김선일 기자l승인2018.05.09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서울투데이=김선일 기자] 5천명이 찾던 동네 행사에서 192만명이 다녀가는 축제로 성장한 서울장미축제가 다음 주 개막한다.

▲ 서울장미축제 [사진=중랑구 제공]

전국에서 가장 긴 5.15km 장미터널, 2천평 규모 유채밭 등 '인생샷'을 찍을 수 있는 장소가 곳곳에 마련된다.

서울 중랑구는 이달 18∼20일 수림대 장미정원, 중화체육공원 일대에서 '2018 서울장미축제'를 연다고 9일 밝혔다.

올해 장미축제의 테마는 '인생샷'과 '프러포즈'다.

수림대 장미정원 입구에선 다이아몬드 반지 모양의 대형 조형물인 '로즈 테라피'가 관람객들을 맞는다.

밤에는 중랑천에 LED 조명으로 불을 밝힌 '장미꽃배'를 띄우고 미디어 쇼를 해 밤이건 낮이건 사진 찍기 좋은 곳이 된다.

축제 드레스 코드는 한복과 웨딩드레스다. 행사장을 찾은 이들 누구나 '뷰티 존'에서 메이크업을 하고 한복과 웨딩드레스를 빌려 입을 수 있다.

▲ 서울장미축제의 야경 [사진=중랑구 제공]

축제 첫 째날에는 장미를 주제로 한 가요제와 웨딩의상 퍼레이드가 열린다. '뽀빠이' 이상용의 사회로 열리는 가요제에는 가수 홍진영, 설하윤 등이 출연한다.

둘째 날에는 래퍼 도끼가 출연하는 '뮤직파티'와 패션쇼가 이어진다.

셋째 날 하이라이트는 록그룹 플라워의 고유진이 '웨딩싱어'로 출연하는 프러포즈 이벤트다. KBS교향악단의 장미음악회와 불꽃 쇼가 축제의 마지막을 장식한다.

축제 기간 내내 페이퍼 플라워(종이꽃) 워크숍, 장미 셀프사진관, '로즈마켓' 등 장미를 주제로 한 각종 부스가 열린다.

축제에는 먹거리를 빼놓을 수 없다. 행사장에 푸드트럭, 치맥 부스 등이 들어서며 장미 막걸리도 판매한다.

나진구 중랑구청장은 "2013년까지만 해도 5천명이 참석했던 장미축제가 2015년 16만명, 2016년 77만명, 지난해 192만명이 참석하는 대한민국 10대 축제로 자리잡았다"며 "축제 콘텐츠를 더욱 풍성하게 보강해 스페인 토마토 축제 같은 글로벌 축제로 성장시키겠다"고 밝혔다.


김선일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선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상호(제호)명 : 시사투데이(주) - 서울투데이  |  회사설립일 : 2003. 11. 20  |  사업자등록번호 : 107-86-42867
주 소 : (우)01044 서울특별시 강북구 삼양로 522 (서울투데이 2층)  |  대표전화 : 02-6326-6112  |  팩스 : 02-6407-4117  |  통신판매신고번호 : 2018-서울강북-0396
발행인 겸 대표이사 : 김중근 | 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0506  |  등록일자 : 2008. 02. 04  |  발행일자 : 2008. 02. 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중근
서울투데이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보호법에 따라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Copyright © 2007-2018 서울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sul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