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푸틴과 남북정상회담 의견 나눠

남·북·러 3각 협력 사업 필요성 제기 유상철 기자l승인2018.04.3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서울투데이=유상철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29일 오후 5시~5시35분까지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전화 통화를 하며 남북정상회담 결과를 설명하고 의견을 나눴다.

▲ 문재인 대통령과 푸틴 러시아 대통령 [자료사진]

30일 청와대 김의겸 대변인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남북정상회담의 성공은 러시아가 일관되게 보내준 적극적 지지와 성원 덕이라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앞으로도 러시아와 긴밀히 소통하고 협력해 나가자며 푸틴 대통령의 각별한 관심과 지원을 요청했다.

푸틴 대통령은 남북정상회담의 결과가 앞으로 한반도에서 확고한 평화를 구축하는 데 튼튼한 기반이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푸틴 대통령은 이런 남북정상회담 결과는 자주 생기는 게 아니라며 한반도라는 아주 복잡한 상황에서 이뤄내기 어려운 일을 해냈다고 말했다.

이어 남북정상회담의 성과가 남·북·러 3각 협력 사업으로 이어질 필요성을 제기했다.

그는 러시아의 철도, 가스, 전력 등이 한반도를 거쳐 시베리아로 연결될 경우 한반도의 안정과 번영에 기여할 것이라는 뜻을 나타냈다.

문 대통령은 공감을 표시한 뒤 남·북·러 3각 협력 사업에 대한 공동연구를 남·북·러 3자가 함께 착수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두 정상은 이런 3각 협력이 동북아 평화안보체제 구축에 도움이 되고, 다자 안보체제로까지 발전할 필요가 있다는 데 공감대를 형성했다.

푸틴 대통령은 오는 6월 문재인 대통령이 국빈 자격으로 러시아를 방문해 줄 것을 요청했다.

푸틴 대통령은 문 대통령이 러시아를 방문할 경우 한국과 멕시코 월드컵 축구경기를 볼 수 있을 것이라며 대통령과의 만남을 기다리겠다고 말했다.


유상철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상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러 대선' 푸틴, 76.41% 압승‥선관위 90% 개표결과 발표

오바마-푸틴, 전화통화 "시리아 평화 위해 공동노력"

"시리아에 세계 13개국 연합 작전‥'최강 무기' 집결"

[남북정상회담] 리설주, 판문점 도착‥남북 정상 부인 첫 만남

"北 최고지도자, 사상 첫 군사분계선 넘어 남쪽 땅 밟아"

남북정상회담, 靑 인근 환송 행렬‥"비핵화 꼭 성공해요"

JSA 남측지역 '특별경호구역' 지정‥합동 '두 정상' 경호

靑, "남북 정상 '핫라인' 오늘 개통‥두 번의 리허설 예정"

北, 남북 시간통일‥"평양시간 5월5일부터 한국 표준시로 고칠 것"

[남북정상회담] 리설주, 판문점 도착‥남북 정상 부인 첫 만남

"北 최고지도자, 사상 첫 군사분계선 넘어 남쪽 땅 밟아"

남북정상회담, 靑 인근 환송 행렬‥"비핵화 꼭 성공해요"

JSA 남측지역 '특별경호구역' 지정‥합동 '두 정상' 경호

南北정상, 오는 27일 마주앉는 회담장 내부 공개‥폭 2018mm 원탁

야3당, '드루킹' 특검법안 공동발의 합의‥국정조사요구서도 제츨

靑, "남북 정상 '핫라인' 오늘 개통‥두 번의 리허설 예정"

남북 평화협정 체결 "찬성 78.7% vs 반대 14.5%"

남북정상회담 취재진, 총 2833명 '역대최대'

남북, 판문점서 '경호·의전·보도'‥2차 실무회담 개최

통일부, "남북회담 모두 655회‥판문점 개최 절반 이상"

남북정상회담준비위, "'정상회담 온라인 플랫폼' 공개"

靑, 2018 남북정상회담 표어‥'평화, 새로운 시작' 확정

시진핑, 트럼프에 '남북미중 4개국 회담' 제안

남한 예술단, 1일 평양서 13년만에 '봄이 온다' 공연‥남북 평화협력 기원

남북 정상회담 4월27일 개최 합의‥판문점 평화의집서 개최

통일부 "방북 사전점검단, 오늘 공연장 등 현장 답사"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01044 서울특별시 강북구 삼양로 522 (서울투데이 2층)  |  대표전화 : 02)6326-6112  |  팩스 : 02)6407-4117
상호(제호)명 : 시사투데이(주)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06  |  발행인 겸 대표이사 : 김중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중근
Copyright © 2007-2018 서울투데이 - 미래가 보이는 글로벌 시사종합 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sul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