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국제휠체어마라톤대회 28일 개최"

5개 종목 총 2808명 선수 참가…구간별 순차적 교통통제 홍정인 기자l승인2018.04.26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서울투데이=홍정인 기자] 제26회 서울국제휠체어마라톤대회가 오는 28일 오전 7시40분부터 잠실종합운동장~성남 일원에서 개최된다.

▲ 제25회 서울국제휠체어마라톤대회 출발 식전 행사 퍼레이드

26일 한국지체장애인협회에 따르면 이 대회는 국제 공인 휠체어마라톤대회로 1992년 대구에서 처음 개최한 이후 2004년 제13회 대회부터 서울에서 매년 열리고 있다.

이번 대회에는 총 14개국의 휠체어마라톤 선수와 시민 등 3000여명이 참여해 모든 장벽을 넘어 함께하는 레이스를 펼칠 예정이다.

경기 종목은 풀 코스(42,195km), 하프 코스(21.0975km), 핸드사이클(21.0975km), 5km 경쟁 종목과 비장애인이 함께 참여하는 5km 어울림 종목 등 5개 종목이다.

서울국제휠체어마라톤 풀 코스는 국제장애인올림픽위원회 공인대회로 대회 기록은 국제 공인 기록으로 인정된다.

휠체어 마라톤은 앞바퀴 하나, 뒷바퀴 두 개가 달린 경기용 휠체어 바퀴를 손으로 밀어 달리는 것으로 최상위권 선수들의 속력은 시속 30㎞~40㎞로 1시간20분대의 기록으로 풀 코스를 완주한다.

이번 대회에는 2004년 서울대회부터 계속 참가하면서 2013년 대회에서 세계 신기록에 38초 뒤진 1시간20분52초로 풀 코스를 주파했던 일본의 호키노우에 코타 선수와 2016년 서울대회 우승자였던 태국의 타나라왓 선수 등 세계 무대에서 선두권을 달리는 선수들의 치열한 각축전이 예상된다.

2011년 제20회 서울대회에서 신기록을 수립한 한국의 홍석만 선수를 비롯해 이기학, 유병훈 선수를 비롯한 기록 보유자들과 차세대 주축이 될 박윤재, 이우찬 등 세계 기록에 도전하는 10·20 세대의 도전도 이번 대회의 주요 관전 포인트가 될 것으로 보인다.

참가 선수 중 1시간20분대의 세계 정상급 기록을 보유한 국제공인 순위 TOP 랭커 마라토너가 6명이나 대거 초청돼 국내 선수들과 경합을 벌여 그 어느 때보다도 더욱 치열한 우승 경쟁이 펼쳐질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휠체어마라톤에서 마의 1시간20분 벽의 돌파에 대한 기대감도 높다.

풀 코스 외에도 하프 코스 33명, 핸드사이클 28명, 5km 경쟁부문 206명, 5km 어울림 부문 2503명 등 총 2808명의 선수가 레이스를 펼치게 된다.

국내 1020 차세대 하프 출전 선수는 △박윤재 △이우찬 △김정범 △김수민이며 국내 30대 마라톤 출전 선수 중 풀코스는 △박선수 △이윤오, 하프코스는 △윤현제 △정재석 △정상일 △김준용 △최재웅이다.

2018년도 5km 어울림 부문에는 꾸준하게 이 대회와 함께하고 있는 올림픽메달리스트 심권호 선수, 외국인 전문 매니지먼트 FMG소속 연예인들과 세계 여러 나라를 대표하는 비정상회담 친구들, 신한금융그룹과 한국생산성본부인증원, 국민연금공단 등 각 기업의 마라톤 동아리팀도 사회공헌 활동으로 함께한다.

또한 경기 종료 후 시상식장(올림픽주경기장)에서는 대회를 축하하고 참여한 선수들과 시민들에게 볼거리를 제공하기 위해 대학 동아리팀들의 다양한 댄스와 노래 공연이 펼쳐질 예정이다.

매년 같은 코스에서 개최되고 있는 서울국제휠체어마라톤대회는 주요 도로의 교통통제로 인한 시민들의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

당일 마라톤 코스에 해당하는 잠실종합운동장과 성남을 오가는 주요 도로변은 오전 7시20분부터 11시20분까지 구간별로 순차적인 교통통제를 하게 된다.

구체적인 교통 통제시간과 교통통제에 따른 우회 도로 등 자세한 사항은 120, 서울국제휠체어마라톤대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국지체장애인협회 김광환 회장은 "장애를 극복하려는 의지로 한계에 도전하는 휠체어마라토너들에게 큰 응원을 보내달라"며 "서울 시민의 국제적인 축제로 자리 잡은 서울국제휠체어마라톤대회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이번 대회에도 큰 관심을 보여주시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홍정인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정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01044 서울특별시 강북구 삼양로 522 (서울투데이 2층)  |  대표전화 : 02)6326-6112  |  팩스 : 02)6407-4117
상호(제호)명 : 시사투데이(주)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06  |  발행인 겸 대표이사 : 김중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중근
Copyright © 2007-2018 서울투데이 - 미래가 보이는 글로벌 시사종합 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sul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