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로배우 최은희, 향년 92세로 별세‥"영화계 큰 별 지다"

홍정인 기자l승인2018.04.17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서울투데이=홍정인 기자] 원로배우 최은희 씨가 향년 92세로 별세했다.

장남인 신정균 감독은 최은희 씨가 지난 16일 오후 지병인 신장투석을 받으러 병원에 갔다가 임종했다고 밝혔다.

고 최은희 씨는 1942년 연극으로 처음 데뷔한 뒤 1948년 영화계로 나서 김지미, 엄앵란 씨와 함께 1950∼60년대 맹활약했다.

1954년 신상옥 감독과 결혼한 뒤엔 함께 한국 영화의 중흥기를 이끌었다.

'로맨스 빠빠', '사랑방 손님과 어머니', '로맨스 그레이'등 1976년까지 출연한 영화만 130여 편. 최고의 시기를 보냈다.

여성감독으로도 활동했던 고 최은희 씨는 신 감독과 함께 한국영화 중흥기를 이끌었고 북한에 납치됐다 탈출하는 등 파란만장한 삶을 살았다.

고인은 신 감독과 이혼 후 1978년 1월 혼자 홍콩에 갔다가 북한 공작원에 납치됐고 같은 해 7월 역시 납북된 신 감독을 북한에서 다시 만났다.

이후 북한에서 17편의 영화를 찍는 등 김정일의 신뢰를 얻은 두 사람은 1986년 오스트리아 방문 중 미국 대사관에 진입해 망명에 성공했다.

그리고 10년이 넘는 망명생활을 하다 1999년 영구 귀국했다.

2001년엔 극단 '신협'의 대표로 취임했고, 2002년 뮤지컬 '크레이즈 포 유'를 제작하기도 했다.

고 최은희 씨는 지난 2006년 남편인 신 감독이 세상을 떠난 뒤 건강이 악화됐으며 최근까지 일주일에 세 번씩 신장투석을 받아왔다.

빈소는 서울성모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고 발인은 19일이다.

 


홍정인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정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01044 서울특별시 강북구 삼양로 522 (서울투데이 2층)  |  대표전화 : 02)6326-6112  |  팩스 : 02)6407-4117
상호(제호)명 : 시사투데이(주)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06  |  발행인 겸 대표이사 : 김중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중근
Copyright © 2007-2018 서울투데이 - 미래가 보이는 글로벌 시사종합 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sul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