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불참' 여야 원내대표 회동‥국회 정상화 '시계제로'

방송법 등 이견 여전…30여분만에 합의 없이 회동 종료 유상철 기자l승인2018.04.16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서울투데이=유상철 기자] 여야 원내대표가 16일 오전 정세균 국회의장 주재로 정례회동을 했지만,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가 불참하면서 개헌안이나 방송법 등 쟁점에 대한 논의가 제대로 이뤄지지 못했다.

▲ 정세균 국회의장이 16일 오전 국회에서 여야 3개 교섭단체 원내대표와 회동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바른미래당 김동철,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정세균 국회의장, 평화와 정의당 노회찬 원내대표.

이에 따라 4월 임시국회 의사일정 역시 정상화되지 못하고 있다.

이날 회동에는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 바른미래당 김동철 원내대표, '평화와 정의의 의원모임' 노회찬 원내대표가 참석했다.

정 의장은 "김성태 원내대표와는 내가 통화를 했는데, 불참하겠다고 하더라"라고 말했다.

여야 원내대표들은 개헌안이나 방송법 등에 대해 여전한 시각차를 드러냈다.

우 원내대표는 "개헌 논의는 물론, 일자리를 위한 추경도 필요하고 민생법안도 쌓여있다"며 국회 정상화가 최우선 과제라고 강조했다.

노 원내대표 역시 "국회가 국민을 '패싱'해서는 안 된다. 이제라도 4월 임시국회를 정상화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반면 김동철 원내대표는 "국회 공전의 책임은 뚜렷하게 여당인 민주당에 있지 않나"라며 "방송법 등에서 자신들의 약속을 뒤집고 있는데 다른 현안 논의에 무슨 의미가 있나. 민주당이 먼저 신뢰 회복에 나서야 한다"고 지적했다.

결국 회동은 30여분만에 합의를 이루지 못한 채 종료됐다.

우 원내대표는 회동 후 기자들을 만나 "(국회 정상화를 위해) 노력 중"이라고 짧게 말했다.


유상철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상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상호(제호)명 : 시사투데이(주) - 서울투데이  |  회사설립일 : 2003. 11. 20  |  사업자등록번호 : 107-86-42867
주 소 : (우)01044 서울특별시 강북구 삼양로 522 (서울투데이 2층)  |  대표전화 : 02-6326-6112  |  팩스 : 02-6407-4117  |  통신판매신고번호 : 2018-서울강북-0396
발행인 겸 대표이사 : 김중근 | 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0506  |  등록일자 : 2008. 02. 04  |  발행일자 : 2008. 02. 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중근
서울투데이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보호법에 따라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Copyright © 2007-2018 서울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sul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