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동계올림픽] 매스스타트 초대 챔프 이승훈 등극‥정재원 선수 '눈부신 활약'

홍정인 기자l승인2018.02.24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서울투데이=홍정인 기자] 이승훈(30·브라보앤뉴)이 '세계랭킹 1위'답게 보란 듯이 동계올림픽 남자 매스스타트 초대 챔피언에 등극했다. 여기에는 정재원(17·브라보앤뉴)의 희생 정신의 눈부신 활약이 뒷받침된 결과라 하겠다.

▲ 강원 강릉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에서 24일 오후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매스스타트 결승 경기에서 1위로 결승선을 통과한 이승훈 선수가 정재원 선수와 태극기를 휘날리며 관중들을 향해 인사하고 있다.

이승훈은 24일 강릉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매스스타트 결승에서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하며 60점을 획득, 금메달을 따냈다. 이번 평창 대회를 통해 정식 종목으로 채택된 매스스타트의 남자 첫 금메달리스트가 됐다.

팀 막내 정재원 선수는 두 번째 그룹의 맨 앞에서 다른 선수들이 앞으로 나아가는 것을 철저히 견제하며 리드했다.

그 뒤에는 준결승에서 체력소모를 최대한 줄이며 6위로 결승에 오른 이승훈 선수가 초반 무리수를 않겠다는 작전으로 14바퀴를 지날 때까지 다른 선수들과 후미 무리들에 섞여 달리며 기회를 살폈다.

이승훈은 마지막 2바퀴를 남겨두고 속도를 냈다. 앞에서 결정적인 역활로 리드하던 정재원이 작전상 뒤로 빠지는 순간 이승훈은 폭발적으로 스퍼트해 앞으로 치고 올라왔다.

매스스타트 경기는 총 16바퀴를 돌아야 한다. 이승훈은 이번 결승을 위해 앞서 준결승에서는 2번째 포인트 구간인 8번째 바퀴에서만 힘을 낸 뒤 체력을 비축했다. 이어 결승에서 압도적인 기량을 과시했다.

▲ 강원 강릉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에서 24일 오후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매스스타트 결승 경기에서 금메달을 차지한 이승훈 선수가 결승선을 통과하며 포효하고 있다.

이승훈의 무서운 질주는 빛을 발했고 7분43초97에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하며 금메달을 확정지었다. 이번 대회 한국 스피드스케이팅 대표팀의 첫번째 금메달이기도 하다. 한국 대표팀은 지금까지 은메달 4개, 동메달 2개를 따냈다.

이승훈은 곧바로 자신의 금메달을 합작한 정재원과 태극기를 들고 경기장을 돌면서 우승을 자축했다. 정재원은 8위로 경기를 마쳤다.

한국 선수단 전체로는 5번째 금메달이다. 한국은 쇼트트랙 남자 1000m 임효준, 스켈레톤 1인승 윤성빈, 쇼트트랙 여자 1500m 최민정, 쇼트트랙 여자 3000m 계주에서 금메달을 가져왔다.

2위는 바츠 스윙스(벨기에), 3위는 코엔 페르베이(네덜란드)에게 돌아갔다.

이승훈은 이날 금메달로 2010년 밴쿠버 동계올림픽 1만m에 이어 개인 통산 2번째 올림픽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그는 지난해 12월 마지막 실전 점검을 마친 뒤 "매스스타트는 자신 있다"고 공언했었다.

이승훈은 이날 금메달이 올림픽에서 수확한 통산 5번째 메달이기도 한다. 이승훈의 올림픽 성적은 금메달 2개, 은메달 3개다.


홍정인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정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상호(제호)명 : 시사투데이(주) - 서울투데이  |  회사설립일 : 2003. 11. 20  |  사업자등록번호 : 107-86-42867
주 소 : (우)01044 서울특별시 강북구 삼양로 522 (서울투데이 2층)  |  대표전화 : 02-6326-6112  |  팩스 : 02-6407-4117  |  통신판매신고번호 : 2018-서울강북-0396
발행인 겸 대표이사 : 김중근 | 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0506  |  등록일자 : 2008. 02. 04  |  발행일자 : 2008. 02. 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중근
서울투데이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보호법에 따라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Copyright © 2007-2018 서울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sul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