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500m, 황대헌 銀·임효준 銅

女1000m 심석희·최민정 충돌 참사…男 5000m 계주 넘어져 최하위 홍정인 기자l승인2018.02.22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서울투데이=홍정인 기자] 세계 최강을 자부하는 한국 쇼트트랙이 2018 평창동계올림픽 '슈퍼 골든데이'에서 충격의 '노골드'로 대회를 마감했다.

▲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22일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500m 결승 경기를 마친 한국 황대헌과 임효준이 손을 잡고 격려하고 있다.

쇼트트랙 남녀 대표팀은 22일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남자 500m, 여자 1000m, 남자 5000m 계주 3개 종목에서 금메달 싹쓸이에 도전했지만 우리 선수들끼리 서로 부딪혀 넘어지는 최악의 사태가 연출됐다.

원대한 목표와 달리 이날 대회는 남자 500m에서 은메달과 동메달 1개씩 보태는 데 그쳤다. 한국이 남자 500m에서 메달을 딴 것은 2010년 밴쿠버올림픽에서 성시백이 은메달을 딴 이후 8년 만이다.

한국 쇼트트랙은 평창올림픽 남녀 8개 종목에서 금메달 3개, 은메달 1개, 동메달 2개를 수확했다.

하지만 기대를 건 이날 쇼트트랙 경기에서 금메달을 하나도 보태지 못함에 따라 대한민국 선수단의 목표 달성도 완전히 무산됐다.

안방에서 열린 이번 올림픽에 사상 최대 규모의 선수단을 파견한 한국은 홈의 이점을 살려 금메달 8개, 은메달 4개, 동메달 8개로 종합 4위에 오르겠다는 '8-4-8-4'를 목표로 제시했다.

전날까지 한국은 금메달 4개, 은메달 3개, 동메달 2개를 획득해 이날 내심 쇼트트랙에서 금메달 3개 석권을 바랐다.

그러나 우리 선수끼리 부딪치고 달리다가 넘어지는 불운으로 쇼트트랙이 금맥을 잇지 못하면서 한국은 현실 가능한 목표로 삼은 금메달 6개 획득도 어려운 상황에 놓였다.

우리나라는 22일 현재 금메달 4개, 은메달 4개, 동메달 3개로 전날 국가별 메달레이스 중간 순위 8위에서 9위로 한 계단 내려갔다.

▲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22일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1000m 결승에서 한국의 심석희(왼쪽)와 최민정이 레이스 도중 엉켜 넘어지고 있다.

남은 경기에서 우리나라가 금메달을 보탤만한 종목은 이승훈(30·대한항공)이 출전하는 남자 매스스타트와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여자 컬링뿐이다.

금메달 2개를 추가하면 한국은 최종 금메달 6개로 종합 순위 6∼7위권에 자리할 것으로 예상된다.

너무나 아쉬운 한 판이었다. '모'가 나오길 기대했으나 받아쥔 결과는 '도'였다.

쇼트트랙 남자 500m 결승에서 '무서운 막내' 황대헌(19·부흥고)이 은메달, 임효준(22·한국체대)이 동메달을 각각 따냈다.

한국 선수들이 이 종목에서 동시에 메달을 2개 따내긴 이번이 처음이다.

남자 1500m를 석권한 임효준은 금메달 1개와 동메달 1개로 평창올림픽을 마감했다.

금메달은 초반부터 독보적인 스퍼트로 치고 나간 중국 우다징에게 돌아갔다. 우다징은 전날까지 은메달만 5개 획득한 조국에 평창올림픽 첫 금메달을 선사했다.

쇼트트랙 여자 1000m 결승은 통한의 한 판이었다.

여자 대표팀을 쌍끌이해 온 심석희(21·한국체대)와 최민정(20·성남시청)이 모두 결승에 진출해 금메달을 떼어놓은 당상으로 여겨졌다.

그러나 마지막 바퀴를 돌 때 뒤에서 무섭게 치고 나오던 최민정과 역시 스퍼트에 시동을 건 심석희가 서로 부딪혀 빙판에 나뒹굴면서 게임은 끝났다.

심판진은 심석희에게 페널티를 부여해 실격 처리했고, 최민정은 4위로 레이스를 마쳤다.

이미 여자 1500m와 3000m 계주를 제패한 최민정의 3관왕 달성이 물거품이 된 순간이었다.

▲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22일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1000m 결승에서 한국의 심석희(왼쪽 세번째), 최민정이 서로 부딪혀 넘어지고 있다.

홍정인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정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01044 서울특별시 강북구 삼양로 522 (서울투데이 2층)  |  대표전화 : 02)6326-6112  |  팩스 : 02)6407-4117
상호(제호)명 : 시사투데이(주)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06  |  발행인 겸 대표이사 : 김중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중근
Copyright © 2007-2018 서울투데이 - 미래가 보이는 글로벌 시사종합 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sul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