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동계올림픽] 태극낭자, 女쇼트트랙 3000m 계주 2연패‥최민정 2관왕

최민정, 한국 선수단 1호 2관왕…심석희·김아랑 두 대회 연속 金 홍정인 기자l승인2018.02.2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서울투데이=홍정인 기자] 2018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3000m 계주에서 '절대 강자' 한국 여자 쇼트트랙 대표팀이 2연패 달성의 쾌거를 올렸다.

▲ 20일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쇼트트랙 3,000m 계주에서 우승한 최민정, 심석희, 김아랑, 김예진, 이유빈 등 한국 선수들이 태극기를 펼쳐들고 환호하고 있다.

심석희(한국체대)-최민정(성남시청)-김아랑(한국체대)-김예진(한국체대 입학예정)이 나선 여자 대표팀은 20일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평창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3000m 계주 결승에서 4분07초361의 기록으로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해 금메달을 차지했다.

한국에 이어 중국이 2위로 결승선을 지난 가운데 레이스 막판 함께 넘어진 이탈리아와 캐나다가 3, 4위를 기록했다.

비디오 판독 결과 캐나다와 중국이 페널티 판정을 받으면서 이탈리아가 은메달의 주인공이 됐다.

두 팀이 결승에서 실격되면서 순위결정전인 파이널B에서 1위를 차지한 네덜란드가 동메달로 승격하는 행운을 잡았다.

이날 금메달로 한국 여자 대표팀은 4년 전 소치 대회 우승에 이어 2개 대회 연속 여자 3000m 계주 종목을 휩쓸면서 세계 최강 전력을 과시했다.

여자 대표팀이 올림픽 무대에서 따낸 계주 종목 금메달은 이번 대회까지 합쳐 총 6개(1994년·1998년·2002년·2006년·2014년·2018년)다.

▲ 20일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쇼트트랙 3,000m 계주에서 우승한 최민정, 심석희, 김아랑, 김예진, 이유빈 등 한국 선수들이 태극기를 펼쳐들고 환호하고 있다.

여자 1500m 우승자인 최민정은 이날 금메달로 평창올림픽에 나선 한국 선수들 가운데 처음 2관왕을 차지하는 기쁨을 누렸다.

더불어 심석희와 김아랑은 4년 전 소치 대회에 이어 두 대회 연속으로 계주 종목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결승 멤버에는 빠졌지만, 준결승에서 대표팀 일원으로 함께 달린 이유빈(서현고)도 금메달을 받았다.

막판까지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는 치열한 승부였다.

한국은 27바퀴를 도는 레이스에서 3바퀴를 남기고서 선두에 오를 정도로 한 치 앞을 내다보기 어려운 경기였다.

심석희가 1번 주자로 나선 한국은 레이스 초반 맨 뒤에서 서서히 기회를 엿보며 체력을 비축했다.

심석희→최민정→김아랑→김예진의 순으로 바통을 터치하며 침착하게 3위 자리에서 앞서가는 중국, 캐나다의 빈틈을 주시했다.

한국은 13바퀴째 심석희가 잠시 2위로 올라섰지만 15바퀴째 다시 3위로 내려섰고, 좀처럼 속도를 내지 않았다.

▲ 20일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쇼트트랙 3,000m 계주에서 우승한 최민정, 심석희, 김아랑, 김예진, 이유빈 등 한국 선수들이 시상대에 올라 환호하고 있다.

레이스 말미로 가면서 점점 속도가 붙었고, 6바퀴를 남긴 상황에서 김아랑이 스퍼트를 시작하면서 혼자서 2바퀴 가까이 트랙을 돌며 승부수를 걸었다.

한국은 4바퀴를 남기고 바통을 터치하는 상황에서 김아랑이 넘어져 위기를 맞는 듯했지만, 터치를 받은 김예진이 아무 문제 없이 뛰어나갔다.

하지만 이때 캐나다와 이탈리아 선수가 넘어지면서 승부는 한국과 중국의 싸움으로 남겨졌다.

3바퀴를 남기고 선두로 나선 한국은 마지막 주자인 최민정이 중국이 추격을 따돌리고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해 금빛 질주를 마무리했다.

경기가 끝나고 심판들은 비디오 판독에 들어갔고, 장내는 잠시 침묵이 흘렸다.

마침내 장내 아나운서가 중국과 캐나다의 실격을 선언하고 한국의 우승 확정 소식을 알리자 관중은 안도의 한숨과 함께 큰 박수로 태극낭자들의 금메달을 축하했다.

한편, 우리 대표팀은 이번 대회 여자 쇼트트랙에 걸려있는 4개의 금메달 가운데 2개를 확보했고, 이날 예선을 마친 여자 1,000m 레이스만 남겨두고 있다. 비록 기대했던 '메달 싹쓸이'는 실현되지 않지만 12년 만에 여자 쇼트트랙에서 금메달 3개를 가져간다는 목표에 도전할 수 있다.

오는 22일 결승이 열리는 여자 1,000m에서도 금메달을 차지하면 쇼트트랙 역대 최고 성적을 거뒀던 토리노 대회의 좋은 기억을 다시 한 번 소환할 수 있게 된다. 이날 열린 여자 1,000m 예선에서는 최민정과 심석희, 김아랑이 모두 조 1위로 준준결승에 진출하며 세 번째 메달 기대감을 한껏 높였다.


홍정인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정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01044 서울특별시 강북구 삼양로 522 (서울투데이 2층)  |  대표전화 : 02)6326-6112  |  팩스 : 02)6407-4117
상호(제호)명 : 시사투데이(주)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06  |  발행인 겸 대표이사 : 김중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중근
Copyright © 2007-2018 서울투데이 - 미래가 보이는 글로벌 시사종합 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sul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