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예술단 파견' 남북 실무접촉‥모란봉악단장 현송월에 관심 집중

유상철 기자l승인2018.01.15 03:13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서울투데이=유상철 기자] 평창 겨울올림픽때 북한 예술단의 파견 문제를 논의하기 위한 남북 실무접촉이 열린 15일 오전 10시 판문점 북측 지역의 건물인 통일각에 남측 대표단이 들어서자 북측 대표단이 악수를 건넸다.

▲ 평창 동계올림픽 북한 예술단 파견을 위한 실무접촉이 시작된 15일 오전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북측 차석대표로 참석한 현송월 모란봉악단장.[통일부 제공]

북측 인사중 두 번째, 즉 차석대표로 서 있던 인물은 이번 남북 대표단을 통틀어 홍일점인 현송월 모란봉악단 단장이다.

북한이 현송월을 차석대표로 지명한 것은 그에 대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신임이 그만큼 두텁다는 증거로 해석된다.

현송월의 일거수일투족은 남측에서 관심의 대상이다. 현송월도 이를 의식한 듯 차림새에 신경을 쓴 흔적이 보였다.

의상으론 무릎을 덮는 단정한 짙은 남색 치마 정장을 택했다. 인민군 대좌(대령)인 현송월은 평소 공개석상에선 군복 차림이지만 ‘회담 일꾼’으로 등장한 이날은 정장을 택했다. 화장에도 공을 들였다.

아이라인은 짙게 그리돼 입술 화장은 옅은 핑크색으로 자연스럽게 연출했다. 어깨선을 넘는 긴 머리는 반만 묶어 늘어뜨리고 앞머리는 오른쪽으로 빗어넘긴 모습이었다. 정장 재킷 앞섶엔 같은 재질의 꽃 장식과 함께 김일성ㆍ김정일 배지를 달았다.

그가 들고나온 클러치 가방을 놓고 명품 브랜드 에르메스 제품 아니냐는 얘기도 돌았다. 사실이라면 2500만원을 호가한다. 현송월은 지난 2015년 친선 공연을 위해 방중했을 땐 군복 차림에 샤넬 퀼팅백을 들고 등장한 바 있다.

현송월은 강한 성격으로 알려져 있지만 이날 통일부가 공개한 영상에선 온화한 태도를 유지했다. 남측 대표단을 맞이하면서는 입가에 미소를 띠고 "반갑습니다"라고 말하는 장면도 영상에 잡혔다.

▲ 평창 동계올림픽 북한 예술단 파견을 위한 실무접촉이 시작된 15일 오전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북측 차석대표로 참석한 현송월 모란봉악단장.[통일부 제공]

이후 2층 회담장으로 이동해 자리에 앉은 뒤엔 남측 대표단을 정면으로 응시했다. 현송월은 지난 2015년 방중 당시엔 중국 측이 공연에 배경으로 등장하는 핵·미사일 발사 장면 등을 문제 삼자 "원수님의 작품은 토씨 하나 뺄 수 없다"고 버티며 결국 공연 세 시간을 남기고 전격 취소를 주도했던 인물이다.

한때 김정은의 첫사랑이라는 소문도 있으나 정보 당국은 "확인되지 않은 얘기"로 간주한다. 보천보 전자악단 출신인 현송월은 '준마처녀' '휘파람 총각' 등 히트곡을 다수 보유한 인기 가수 출신이다.

충성도를 인정받은 현송월은 북한 여성 예술인 중 드물게 출세 가도를 달리고 있다. 지난해 10월 노동당 7기 2차 전원회의에서 노동당 중앙위 후보위원으로 선출됐다. '당이 곧 국가'인 북한에서 230여명에 불과한 당 중앙위 간부 명단에 이름을 올린 것이다.

현송월에 대한 이런 신임의 배경엔 김정은 위원장의 '음악 정치'가 있다. 김정은식 음악 정치를 구현하는 조직중 하나가 현송월이 단장인 모란봉악단이다.

모란봉악단은 김정은 부인 이설주가 다닌 금성학원 출신 여성들이 주축을 이룬 악단으로, 김정은이 직접 기획하고 챙기는 터라 북한에선 '친솔(親率)' 악단이라고 불린다.

북한의 기존 여성 악단과는 달리 미니스커트 차림에다 밝은 템포에 화려한 '칼군무'를 선보여 북한판 걸그룹으로 통한다.

이날 실무접촉은 철저히 서울과 평양의 훈령에 따라 진행된 것으로 보인다. 오전 10시10분 시작한 전체회의도 25분만에 속전속결로 끝났다. 남북 각 수석대표가 각자 준비한 연설문만 낭독하고 끝낸 셈이다.

서울과 평양에서 각각 실시간으로 회담을 지켜본 뒤, 관련 훈령을 받아 이후 오후 12시 수석대표 접촉을 통해 의견 조율을 시도했다. 이번 실무접촉은 예술단 파견에만 논의를 한정하자는 북한의 역제의로 진행됐다.

유상철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상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상호(제호)명 : 시사투데이(주) - 서울투데이  |  회사설립일 : 2003. 11. 20  |  사업자등록번호 : 107-86-42867
주 소 : (우)01044 서울특별시 강북구 삼양로 522 (서울투데이 2층)  |  대표전화 : 02-6326-6112  |  팩스 : 02-6407-4117  |  통신판매신고번호 : 2018-서울강북-0396
발행인 겸 대표이사 : 김중근 | 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0506  |  등록일자 : 2008. 02. 04  |  발행일자 : 2008. 02. 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중근
서울투데이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보호법에 따라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Copyright © 2007-2020 서울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sul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