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로템, 이란 철도청 디젤동차 450량 수주

이경재 기자l승인2017.12.04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서울투데이=이경재 기자] 현대로템이 중동지역 수주 중 최대 규모인 이란 디젤동차 사업을 따냈다.

▲ 현대로템이 중동지역 수주 중 최대 규모인 이란 디젤동차 사업을 따냈다.

현대로템은 2일(현지시간) 이란 철도청과 디젤동차 450량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4일 밝혔다. 금액은 약 9293억원으로 현대로템이 중동지역에서 수주한 사업들 중에서 최대 규모다.

이번에 수주한 디젤동차는 3량 1편성으로 약 960km의 이란 교외선 구간에서 운행될 예정이다. 450량 중 150량은 현대로템 창원공장에서 생산되며 나머지 300량은 이란 철도차량 제작사인 IRICO(Iranian Rail Industries Development Co)와 협력해 현지에서 최종 조립 후 납품된다. 차량 납품은 계약 발효일 이후 78개월까지 모두 완료된다.

현대로템이 이번 사업을 수주할 수 있었던 것은 이란 제재기간 동안 지속적으로 협조해 현지에서 신뢰를 얻은 것이 좋은 평가를 받았기 때문이다.

현대로템은 지난 2004년 이란 디젤동차 150량을 수주해 2007년부터 납품을 진행했으나 2010년 이란에 대한 국제사회의 제재가 본격화되면서 사업이 난항을 겪었다. 제재기간 동안 현대로템은 영업운행을 지원하며 이란에서의 신뢰를 쌓았다.
 
현대로템은 이러한 신뢰를 바탕으로 지난해 5월 이란 철도청과 신규 디젤동차 150량 공급에 대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으며 이후 사업규모 확대로 이번 450량 확정 계약으로 이어지게 됐다.

▲ 현대로템이 중동지역 수주 중 최대 규모인 이란 디젤동차 사업을 따냈다.

디젤동차는 별도 전력 공급 없이 디젤유로 구동되는 차량이다. 교외선 운행구간이 길고 황무지 및 사막 구간이 많아 선로에 가선 설치가 어려운 이란 철도 환경에 적합하다. 또 산유국의 이점으로 디젤유 값이 저렴해 운영상 이점도 크다.

현대로템이 이번에 수주한 차량은 앞서 납품한 디젤동차 150량 대비 성능이 향상됐다. 운행최고속도가 120km/h에서 160km/h로 높아졌으며 승객편의를 위해 기존에 없던 LCD 승객정보 안내 표시기가 객실 내 설치된다. 또 승객들의 짐이 많은 교외선의 특성을 감안해 별도의 짐 보관함이 설치되며 교통약자를 위한 휠체어 탑재 공간도 생겼다.

현대로템은 이란 제재기간 동안 현지와의 협력 관계를 지속적으로 유지하고 적극 대응한 것에 대한 보상으로 작년에 체결한 MOU가 실제 계약까지 이어졌다며 현지와의 두터운 신뢰 관계를 바탕으로 향후에도 중동지역 블루오션으로 평가 받는 이란 철도시장 공략에 매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현대로템은 지난 1984년 디젤기관차 20량을 납품하며 이란 시장에 처음 진출한 이래 2004년 디젤동차 150량 등 이번 사업까지 합쳐 이란 시장에서 총 620량을 수주했다.


이경재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경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42-884 서울특별시 강북구 인수봉로 222-1 (경원빌딩 3층)  |  대표전화 : 02)6326-6112  |  팩스 : 02)6407-4117
상호(제호)명 : 시사투데이(주)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06  |  발행인 겸 대표이사 : 김중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중근
Copyright © 2007-2017 서울투데이 - 미래가 보이는 글로벌 시사종합 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sul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