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천날벼락 소식' 낚싯배 사고 유족, 침통·망연자실‥"왜 하필 그 착한 아이냐"

김선일 기자l승인2017.12.03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서울투데이=김선일 기자] 인천 영흥도 해상에서 지난 3일 발생한 낚싯배 전복 사고로 사망한 낚시객 4명이 안치된 경기 시흥 시화병원에는 청천날벼락 같은 소식에 침통한 분위기가 이어졌다.

▲ 인천해양경찰서는 인천 영흥도 낚싯배 사고 사망자 8명이 3개 병원에 안치됐다고 3일 밝혔다.

유족들은 경황이 없는 표정으로 병원 입구로 들어오다 소식을 듣고 찾아온 친지들을 발견하자 확인하고 싶지 않은 사실을 마주한 듯 다리가 풀려 그 자리에 주저 앉거나 울음을 터뜨리며 망연자실했다.

휴일 오전에 갑작스럽게 접한 비보에 정신없이 병원으로 달려온 이들의 흐느낌에는 슬픔과 허탈함, 분노가 동시에 묻어났다.

검은색 옷을 입고 병원으로 들어선 한 유족은 연신 "세상에 나쁜 사람도 많은데 왜 하필 그 착한 아이냐"며 "불쌍해서 어쩌느냐"고 한탄했다.

이날 이 병원으로 옮겨진 사망자는 강모(50)씨와 송모(43)씨, 이모(42)씨, 또 다른 이모(36)씨였다.

구조 당시 자력으로 병원에 온 생존자 2명은 이날 오후 1시40분께 주거지 근처의 병원으로 옮기겠다며 시화병원을 빠져 나간 상태다.

해경 관계자는 "생존자는 옷이 흠뻑 젖기는 했지만 담요를 쓰고 병원으로 걸어왔다"면서 "다른 병원으로 간다며 퇴원한다기에 간단히 조사를 했고 나중에 추가조사를 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사망자 4명은 모두 숨진 이후 병원에 도착했다. 장례를 시화병원에서 치를지, 집 근처 병원으로 옮겨 빈소를 차릴지는 이날 현재까지 정해지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이날 오전 6시9분께 인천 영흥도 인근 해상에서 22명이 탑승한 낚싯배가 전복돼 13명이 숨졌다.

해경은 승선인원 중 20명을 구조했지만 13명은 사고 해역에서 숨지거나 병원에서 치료를 받던 중 사망했다. 2명은 실종됐다.

해경 관계자는 "일차적으로 인명을 구조하고 기름 유출로 바다가 오염되지 않도록 하는 작업을 진행한 후 배를 인양해 자동항법장치 등을 조사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김선일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선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42-884 서울특별시 강북구 인수봉로 222-1 (경원빌딩 3층)  |  대표전화 : 02)6326-6112  |  팩스 : 02)6407-4117
상호(제호)명 : 시사투데이(주)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06  |  발행인 겸 대표이사 : 김중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중근
Copyright © 2007-2017 서울투데이 - 미래가 보이는 글로벌 시사종합 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sul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