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전병헌 수석 곧 소환 검토‥"박근혜와 유사 형태"

전 수석, 제3자 뇌물죄 적용 가능…K스포츠 출연 朴 혐의와 '닮은꼴' 유상철 기자l승인2017.11.13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서울투데이=유상철 기자] 전병헌 청와대 정무수석이 곧 검찰에 소환 조사를 받게 될 것으로 전망된다.

▲ 전병헌 청와대 정무수석(자료사진)

검찰이 전 수석을 대상으로 수사망을 좁히고 있는 가운데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적용했던 '제3자뇌물죄'가 적용될 것으로 보인다.

13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부장검사 신봉수)는 전 수석에 대한 소환일정을 검토 중이다. 검찰은 전 수석에 대해 제3자뇌물죄 적용이 가능한지 적극 검토하고 있다.

검찰은 전 수석이 돈을 직접 받지는 않았지만 부정한 청탁을 받고 자신이 명예회장으로 있는 e스포츠협회에 후원금을 내도록 요구해 제3자 뇌물제공에 해당된다고 보고 있다.

앞서 박 전 대통령도 같은 구조의 혐의로 구속됐다. 박 전 대통령은 K스포츠·미르재단 모금과 케이디코퍼레이션 지원 등과 관련해 제3자뇌물죄 혐의를 받았다. 

박 전 대통령은 대기업을 압박해 K스포츠·미르재단에 수십억원의 돈을 출연하게 한 혐의를 받았다. 이 돈은 최순실씨가 사실상 소유하고 운영했지만, 박영수 특별검사팀과 검찰은 박 전 대통령이 이익을 공유했다고 판단했다.

당시 수사를 벌였던 박영수 특검은 이를 설명하기 위해 '경제공동체'하는 개념을 들고 나왔다. 박 전 대통령과 최씨가 경제적으로 한 몸이기 때문에 기업이 출연한 돈이 최씨의 주머니로 들어갔더라도, 박 전 대통령에게도 이익이 됐다는 것이다. 또 박 전 대통령이 대통령이라는 직위를 이용해 삼성 승계 작업 등 부정한 청탁을 받고 대가를 줬다고 판단했다.

전 수석도 비슷한 구조의 혐의를 받을 것으로 보인다. 전 수석의 의원 비서관이었던 윤씨 등 3명은 지난 2015년 7월 e스포츠협회가 롯데홈쇼핑으로부터 받은 협회 후원금 3억원 중 1억1000만원을 빼돌린 혐의로 구속됐다.

검찰은 윤씨 등 2명의 비서관이 브로커와 공모해 용역 계약을 체결한 것처럼 꾸며 자금을 빼돌렸다고 의심하고 있다.

검찰은 당시 전 수석이 e스포츠협회 명예회장이자 롯데홈쇼핑 재승인에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는 국회 미래창조과학통신위원회 소속이었던 점을 감안하면 부정한 청탁이 있었다고 볼 여지가 있다고 의심하고 있다. 또 뇌물죄 성립의 요건이 되는 직무와의 관련성, 대가성 등도 충분하다고 검찰은 보고 있다.

'재승인'을 대가로 자신이 명예회장으로 있는 협회에 후원금을 내도록 한 부분은 박 전 대통령이 K스포츠재단에 후원금을 내도록 한 것과 매우 닮아있는 셈이다.

검찰 관계자는 "전 수석에 대한 소환 일정은 정해지지 않았다"라고 말한 뒤 "제3자뇌물죄는 내부적으로 검토 중이다. 이미 보좌관 윤모씨가 이 혐의로 구속됐으니 관련해서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유상철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상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42-884 서울특별시 강북구 인수봉로 222-1 (경원빌딩 3층)  |  대표전화 : 02)6326-6112  |  팩스 : 02)6407-4117
상호(제호)명 : 시사투데이(주)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06  |  발행인 겸 대표이사 : 김중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중근
Copyright © 2007-2017 서울투데이 - 미래가 보이는 글로벌 시사종합 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sul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