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서희·오윤아·김주현‥세 언니 '완전체'로 뭉친다!

불행을 함께 겪은 '공동 운명체'…이들의 인생 2막은? 홍정인 기자l승인2017.05.02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서울투데이=홍정인 기자] '언니는 살아있다!' 장서희, 오윤아, 김주현, 세 언니가 드디어 한자리에서 만난다.

▲ SBS

SBS 특별기획 ‘언니는 살아있다!’(김순옥 극본, 최영훈 연출) 측은 비하인드 컷을 통해 29일 5, 6회 방송에서 민들레(장서희 분), 김은향(오윤아 분), 강하리(김주현 분), 세 주인공이 함께 만날 것을 예고해 관심이 쏠린다.

이들 세 명은 택시 기사의 한순간 실수로 소방차, 경찰차, 응급차의 출동이 지연되면서 자신들의 사랑하는 사람이 살 수 있는 ‘골든 타임’을 놓쳐버렸다. 그 사실을 알게 된 들레와 은향, 하리는 정확한 사고 원인 규명을 위해 경찰서에 찾아가 하소연하게 된다. 하지만 경찰로부터 아무런 도움을 받지 못하게 된 세 명은 자신들의 억울함을 직접 풀어나가기로 결심한다.

이에 제작진은 세 사람이 사고 원인 규명을 위해 의논하는 비하인드 사진을 공개해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공개된 사진 속 세 사람은 불행을 함께 겪은 운명 공동체로 묶인 탓인지 자못 진지한 얼굴이어서 이들이 어떤 이야기를 나눌지 주목된다.

매니저인 엄마 없으면 아무 것도 할 줄 모르는 민들레, 목숨처럼 여긴 딸을 잃고 이성을 잃은 김은향, 신혼여행길 사고로 남편이 죽자 갈 곳이 없어진 강하리까지 세 사람의 불행하고 안타까운 사연이 이 사건을 풀어나가는데 어떤 시너지를 발휘할지도 궁금증을 불러일으킨다.

제작진은 “세상천지 의지할 데 없는 세 언니들이 이 사건을 계기로 함께 뭉치게 된다. 절망 속에서 어떻게 새로운 삶을 개척해 나가는지 향후 스토리가 흥미진진하게 전개될 예정이다”라고 전해 이들 세 언니의 인생 2막에 대한 기대감을 자아냈다.

한편, ‘언니는 살아있다!’는 한날한시에 사랑하는 사람을 잃은 세 여자들의 사랑과 우정을그린 워맨스 드라마로, 29일 토요일 밤 8시 45분 2회 연속 방송된다.


홍정인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정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42-884 서울특별시 강북구 인수봉로 222-1 (경원빌딩 3층)  |  대표전화 : 02)6326-6112  |  팩스 : 02)6407-4117
상호(제호)명 : 시사투데이(주)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06  |  발행인 겸 대표이사 : 김중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중근
Copyright © 2007-2017 서울투데이 - 미래가 보이는 글로벌 시사종합 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sul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