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서준, "절망도 낙관적으로‥'동만의 멋짐' 출연 결심"

캐릭터에 대한 남다른 이해도로 인생캐 탄생 알려 홍정인 기자l승인2017.04.26 17:04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서울투데이=홍정인 기자] ‘쌈, 마이웨이’ 박서준이 “고동만은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낙관적으로 헤쳐 나가는 멋있는 친구”라고 표현, 캐릭터에 대한 남다른 애정과 깊은 이해도를 드러내며 올봄, 드라마 팬들의 ‘인생캐’ 탄생을 알렸다.

▲ KBS

KBS 2TV 새 월화드라마 ‘쌈, 마이웨이’(연출 이나정, 극본 임상춘, 제작 팬엔터테인먼트)에서 세상을 돌려차기 하고 싶었던 파이터 고동만 역으로 분한 박서준. 남들 눈에는 서류부터 광탈하느라 공채 전쟁의 틈에도 껴보지 못한 마이너 인생 같지만, 흥과 드립을 잃지 않는 멘탈 부자의 유쾌함 혹은 무모함으로 인생의 진정한 주인, 그리고 모두가 응원할 수밖에 없는 파이터로 거듭날 예정이다.

“동만이는 사람들의 기준에 맞춰 살기보단, 자신만의 가치관을 가지고 삶을 꾸려나간다. 본인에게 주어진 삶의 진정한 주인이 되어 인생을 즐기는 친구”라고 동만을 설명한 박서준은 “정직하고 바른 성향으로 링 위에서도 오로지 정공법을 택하고,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낙관적으로 헤쳐 나가는 멋진 모습에 끌렸다”며 올해 2월 종영한 ‘화랑’ 이후, 빠르게 시청자들을 찾아오게 된 이유를 밝혔다.

동만의 이름 앞에 붙은 ‘파이터’ 수식어가 어색하지 않기 위해 직접 격투기 경기까지 관람, 캐릭터를 향한 뜨거운 열정을 쏟고 있는 박서준은 “부담 보단, 조금이라도 더 리얼하게 표현해내야겠다는 책임감이 생겨 열심히 준비하고 있다”는 말로 기대를 불어넣었다. 작품마다 철저한 연구와 소통으로 맡은 캐릭터마다 큰 사랑을 받아왔던 박서준이기 때문이다.

이어 “나도 동만이처럼 마음만큼은 사춘기에 머물러 있는 것처럼 느낄 때도 있고, 반면 진지할 땐 한없이 진지하기도 하다. 내 안에서 동만과 비슷한 점을 찾아 이끌어내려는 이유”라며 동만과 높은 싱크로율을 예고한 박서준은 “이번 작품을 통해 이 시대를 살아가는 청춘의 이야기, 쌈이 썸이 되는 로맨스 등 다양한 모습을 유쾌하게 선보일 수 있을 것 같다. 편안하게 보실 수 있는 드라마가 될 것 같으니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는 당부도 잊지 않았다.

세상이 보기엔 부족한 스펙 때문에 마이너 인생을 강요하는 현실 속에서도, 남들이 뭐라던 ‘마이웨이’를 가려는 마이너리그 청춘들의 골 때리는 성장로맨스를 담은 ‘쌈, 마이웨이’는 지난해 ‘백희가 돌아왔다’로 KBS 단막극의 저력을 알린 임상춘 작가가 집필을 맡았고, ‘드라마 스페셜 ­­­­- 연우의 여름’, 영화로도 개봉된 ‘눈길’ 등을 통해 젊은 감각과 진정성 있는 연출로 주목을 받고 있는 이나정 감독이 연출을 맡아 의기투합한다. ‘해를 품은 달’ ‘킬미힐미’ ‘닥터스’ 등 수많은 히트작을 선보인 ‘드라마 명가’ 팬엔터테인먼트가 제작을 맡는다.

홍정인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정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상호(제호)명 : 시사투데이(주) - 서울투데이  |  회사설립일 : 2003. 11. 20  |  사업자등록번호 : 107-86-42867
주 소 : (우)01044 서울특별시 강북구 삼양로 522 (서울투데이 2층)  |  대표전화 : 02-6326-6112  |  팩스 : 02-6407-4117  |  통신판매신고번호 : 2018-서울강북-0396
발행인 겸 대표이사 : 김중근 | 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0506  |  등록일자 : 2008. 02. 04  |  발행일자 : 2008. 02. 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중근
서울투데이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보호법에 따라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Copyright © 2007-2020 서울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sul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