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시즌을 위해 선수들이 다녀온 전지훈련지는?

홍정인 기자l승인2017.04.05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2017 시즌을 위해 선수들이 다녀온 전지훈련지는?

[서울투데이 - 미래가 보이는 글로벌 시사종합 신문]2017년 시즌이 코앞으로 다가왔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모습을 보이는 선수들과 올 시즌 새롭게 투어에 합류하는 선수들 모두 자신들의 목표 달성을 위해 굵은 땀방울을 흘렸다.

시즌이 종료되면 프로 선수들은 다음 시즌 준비를 위해 전지훈련을 떠난다. 찬바람이 부는 동계기간 동안 비교적 따뜻한 곳에서 부족한 부분을 보완하기 위해서다.

그렇다면 올 시즌을 앞두고 KPGA 코리안투어 선수들은 어느 곳으로 얼마의 기간 동안 어떤 부분을 보완하기 위해 전지훈련을 다녀왔을까?

올 시즌 KPGA 코리안투어에 활동할 선수 중 125명의 선수들에게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그 결과 44.8%의 선수들이 태국에서 전지훈련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미국으로 훈련을 다녀온 선수는 전체의 22.4%로 그 뒤를 이었고 타국으로 전지훈련을 떠나지 않고 국내에서 훈련한 선수도 11.2%나 됐다.

전지훈련지를 택할 때 고려하는 사항으로는 좋은 훈련 환경(37.1%), 따뜻한 날씨(24.2%), 레슨을 위해서(12.8%)의 순이었다.

전지훈련지에 머문 기간으로는 60일(38.7%)이 가장 많았고, 30일(23.4%), 50일(9%)이 뒤를 이었다. 가장 오랜 훈련 기간은 90일, 가장 짧게 기간은 15일이었고 전체 평균은 46일이었다.

전지훈련을 통해 중점적으로 훈련한 부분은 숏게임(38.7%)이었고, 체력훈련(10.9%), 비거리 늘리기, 퍼트(이하 10.3%) 순으로 나타났다.

평균적으로 보면 KPGA 코리안투어 선수는 숏게임을 보완하기 위해 평균 46일 동안 훈련 환경이 좋고 따뜻한 태국으로 전지훈련을 다녀온 것으로 조사됐다.
홍정인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정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42-884 서울특별시 강북구 인수봉로 222-1 (경원빌딩 3층)  |  대표전화 : 02)6326-6112  |  팩스 : 02)6407-4117
상호(제호)명 : 시사투데이(주)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06  |  발행인 겸 대표이사 : 김중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중근
Copyright © 2007-2017 서울투데이 - 미래가 보이는 글로벌 시사종합 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sul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