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삿포로 동계AG] 8일간 열전 마치고 폐막‥폐회식 기수 김현태 선정

한국, 26일 오전 현재 금메달 16개로 종합 2위 '목표 초과 달성'…본진 27일 오후 입국 홍정인 기자l승인2017.02.26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서울투데이=홍정인 기자] 45억 아시아인의 '겨울 축제' 제8회 삿포로 동계아시안게임이 8일간 열전을 마치고 26일 오후 막을 내린다.

▲ 지난 19일 열린 제8회 삿포로 동계아시안게임 개회식 모습

19일 개막한 이번 대회는 26일까지 빙상과 스키, 바이애슬론, 아이스하키, 컬링 등 5개 종목에서 총 64개의 금메달을 놓고 32개 나라가 경쟁했다.

2011년 카자흐스탄 알마티 대회 이후 6년 만에 열린 이번 동계아시안게임에는 사상 처음으로 오세아니아 국가인 호주와 뉴질랜드가 초청 국가로 참가했으며 총 참가 선수단 규모는 선수 1천 152명에 임원 635명 등 선수단 1천787명으로 최종 집계됐다.

선수단 221명을 파견한 우리나라는 개막 전 목표였던 금메달 15개 이상 획득에 종합 2위 달성을 이뤄냈다.

최다빈(수리고)이 동계아시안게임 피겨스케이팅 사상 첫 금메달을 목에 걸었고, 스피드스케이팅 이승훈(대한항공)은 4관왕에 오르며 맹활약했다.

쇼트트랙에서도 심석희(한국체대), 최민정(성남시청)이 나란히 2관왕에 올랐고, 대회 첫 금메달을 따낸 스노보드 이상호(한국체대) 역시 2관왕으로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 가능성을 밝혔다.

한국은 25일 최다빈과 스키 알파인 남자 회전의 정동현(하이원)이 나란히 금메달을 획득하며 26일 오전 현재 총 16개의 금메달을 수확했다.

쇼트트랙에 5명, 피겨스케이팅에 2명 등 선수 7명을 내보낸 북한은 피겨스케이팅 페어에서 동메달을 획득했다. 2011년 알마티 대회에 이어 2개 대회 연속 피겨스케이팅 페어 동메달 1개로 대회를 마쳤다.

폐회식은 26일 오후 6시부터 일본 홋카이도현 삿포로의 마코마나이 실내링크에서 진행된다.

마코마나이 실내링크는 대회 기간에 쇼트트랙과 피겨스케이팅 경기장으로 쓰인 곳으로 1972년 삿포로 동계올림픽 당시 시설이다.

먼저 피겨스케이팅 부문별 금메달리스트들의 축하 공연으로 시작되며 이어 오후 7시부터 선수단 입장과 아키모토 가쓰히로 대회 조직위원장의 폐회사, 나루히토 일본 왕세자의 격려사, 티모시 포크 아시아올림픽평의회(OCA) 부회장의 폐회 선언 등의 순서로 진행된다.

한국 선수단의 폐회식 입장 기수는 스키 알파인 남자 회전과 대회전에서 은메달을 따낸 김현태(27·울산스키협회)가 선정됐다.

김현태는 특히 자신의 생일인 25일에 스키 회전 은메달을 획득했고 다음 날인 26일에는 폐회식 기수를 맡게 됐다.

이어 OCA 깃발을 아키모토 위원장이 다케다 쓰네카즈 일본올림픽위원회(JOC) 위원장에게 전달하고, 다케다 위원장은 이를 다시 포크 OCA 부회장에게 반납한다. 2021년으로 예정된 다음 대회 개최지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이어 성화가 꺼지고 약 2시간에 걸친 폐회식도 막을 내리며 다음 대회에서 만남을 기약하게 된다.

한편 우리나라 선수단은 폐회식에 앞서 이날 오후 3시 선수단 숙소인 삿포로 시내 프린스호텔에서 해단식을 개최한다.

이날 해단식에는 김상항 선수단장, 이형호 문화체육관광부 체육정책실장, 전충렬 대한체육회 사무총장 등과 스키, 여자 아이스하키, 피겨스케이팅 대표 선수들이 참석한다.

선수단 본진은 27일 오후 5시15분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하며 귀국에 이어 환영식이 열린다.

귀국 행사 기수로는 스키 크로스컨트리 국가대표인 이채원(36·평창군청), 김마그너스(19)가 선정됐다.


홍정인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정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42-884 서울특별시 강북구 인수봉로 222-1 (경원빌딩 3층)  |  대표전화 : 02)6326-6112  |  팩스 : 02)6407-4117
상호(제호)명 : 시사투데이(주)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06  |  발행인 겸 대표이사 : 김중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중근
Copyright © 2007-2017 서울투데이 - 미래가 보이는 글로벌 시사종합 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sul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