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계AG] '금빛 질주' 이승훈, 팀추월 1위‥두 대회 연속 3관왕

부상 투혼 발휘 '金 6개'…한국인 동계亞 대회 최다 금메달 신기록 홍정인 기자l승인2017.02.22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서울투데이=홍정인 기자] 빙속 장거리 간판 이승훈(29·대한항공)이 이끄는 남자 스피드스케이팅 대표팀이 2017 삿포로동계아시안게임 팀추월서 금메달을 차지했다.

이승훈과 주형준(26·동두천시청), 김민석(18·평촌고)이 팀을 이룬 한국은 22일 오후 일본 오비히로 오벌서 열린 대회 남자 팀추월서 3분44초32로 아시아 신기록을 세우며 시상대 맨 위에 섰다.

이들은 최대 라이벌로 꼽히는 일본(3분45초93)을 1초61 차이로 제치고 값진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카자흐스탄(3분59초37)이 동메달을 차지했다.

2011년 아스타나 알마티 동계아시안게임 팀추월서 은메달을 딴 남자 대표팀은 이번 금메달로 지난 대회의 아쉬움을 달랬다.

이승훈은 앞서 열린 남자 1만m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며 이날 하루 2개의 금메달을 따냈다. 지난 20일 남자 5000m 금메달을 더해 대한민국 선수단 첫 3관왕의 주인공이 됐다.

지난 동계아시안게임에서도 3관왕에 올랐던 이승훈은 두 대회 연속 3관왕이라는 금자탑을 쌓았다.

이와 함께 6개의 금메달(은메달 1개)로 러시아로 귀화한 안현수가 가지고 있던 종전 한국인 동계아시안게임 최다 금메달(5개) 기록을 갈아 치웠다.

대표팀은 지난 10일 강릉스피드스케이팅장서 열린 2017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스피드스케이팅 종목별세계선수권대회에서 팀추월 경기 도중 이승훈이 넘어지며 메달 획득에 실패했다.

이승훈은 넘어지는 과정에서 스케이트 날에 8바늘을 꿰메는 부상을 당하며 이번 동계아시안게임 출전이 불투명했다.

그러나 이승훈은 부상 투혼을 발휘하며 출전한 이 대회에서 5000m와 1만m를 석권한데 이어 팀추월에서도 동료들과 금메달을 합작하며 세계선수권에서의 미안함을 털어냈다.

이승훈은 23일 매스스타트에서 4관왕에 도전한다.


홍정인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정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42-884 서울특별시 강북구 인수봉로 222-1 (경원빌딩 3층)  |  대표전화 : 02)6326-6112  |  팩스 : 02)6407-4117
상호(제호)명 : 시사투데이(주)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06  |  발행인 겸 대표이사 : 김중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중근
Copyright © 2007-2017 서울투데이 - 미래가 보이는 글로벌 시사종합 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sul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