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경규·양세형의 남다른 첫 만남‥희극지왕 통해 최초 공개

예능 대부 이경규, 남다른 선견지명 눈길 홍정인 기자l승인2017.01.24 16:52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서울투데이=홍정인 기자] '예능 대부' 이경규와 '요즘 대세' 양세형이 시대를 넘어선 강력한 케미를 뽐낸다.

▲ 사진-SBS

SBS 설 파일럿으로 첫선을 보이는 '코미디 서바이벌-희극지왕(이하 희극지왕)'은 다양한 경력의 현역 개그맨들이 선, 후배 계급장을 내려놓고 오직 웃음만으로 대결해 승부를 겨루는 코미디쇼다.

'희극지왕'의 촬영 현장에서는 출연진들의 서슴없는 폭로와 독한 토크의 향연이 펼쳐지는 가운데, 이경규와 양세형의 의외의 인연이 최초로 밝혀졌다.

이경규는 녹화에 앞서 '희극지왕' 제작진에게 "양세형은 내가 10년 전부터 눈여겨봤던 후배"라고 밝힌 바 있는데, 양세형 역시 녹화 도중 과거 이경규와의 에피소드를 공개한 것.

양세형은 SBS 예능 프로그램 '라인업'에서 제작했던 영화 '복수혈전2'에 출연했었다고 밝혔다.

당시 양세형은 닭 모이 위에 몸을 던지는 단역을 맡았는데 이경규가 '잘하고 있어'라고 자신을 격려해줬었다고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평소 후배들에게 무서운 이미지였던 대선배 이경규의 따뜻한 면모에 녹화장에 있던 다른 코미디언들은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고.

하지만 토크가 진행될수록 훈훈한 에피소드에 가려져 있던 엄청난 비밀들이 하나둘 드러나며 쓰라린 웃음과 반전의 상황이 거듭됐다.

특히 훈훈함에 찬물을 끼얹는 이경규식 화법과 선배에게도 기죽지 않는 '깐죽'의 대명사 양세형의 받아치기는 스포츠 경기의 한 장면을 보는 듯한 긴장감이 느껴질 정도.

진정한 신구(新舊) 라인의 대결이 된 이경규-양세형의 막강 토크는 SBS 설 파일럿 '희극지왕'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홍정인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정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상호(제호)명 : 시사투데이(주) - 서울투데이  |  회사설립일 : 2003. 11. 20  |  사업자등록번호 : 107-86-42867
주 소 : (우)01044 서울특별시 강북구 삼양로 522 (서울투데이 2층)  |  대표전화 : 02-6326-6112  |  팩스 : 02-6407-4117  |  통신판매신고번호 : 2018-서울강북-0396
발행인 겸 대표이사 : 김중근 | 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0506  |  등록일자 : 2008. 02. 04  |  발행일자 : 2008. 02. 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중근
서울투데이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보호법에 따라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Copyright © 2007-2022 서울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sul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