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출가스 조작' 폭스바겐 티구안 2만7천대 리콜 승인

환경부 "검증결과 불법 소프트웨어 제거·질소산화물 개선 판단" 이경재 기자l승인2017.01.12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서울투데이=이경재 기자] 배출가스를 조작한 것으로 드러난 폴크스바겐(폭스바겐) 티구안 2개 차종 2만 7천대가 리콜(결함시정) 승인을 받았다.

▲ 리콜 실내 배출가스시험                          ▲ 리콜 실외 도로시험

환경부는 폭스바겐이 제출한 티구폴크스바겐 티구안 2개 차종 2만 7천대의 리콜계획서를 검토한 결과 배출가스·연비 등 측면에서 승인 요건을 충족시켰다고 12일 밝혔다.

이와 함께 환경부는 폭스바겐에 리콜이행률을 85%로 높일 것을 요구했다. 이는 폭스바겐의 미국 리콜이행률 목표치다.

이에 폭스바겐은 리콜대상 차량에 픽업·배달서비스, 교통비 제공, 콜센터 운영 등 서비스를 제공하기로 했다. 픽업·배달서비스가 제공된 적은 없다고 환경부는 전했다.

환경부는 분기별 리콜이행 실적을 분석, 예상보다 부진할 경우 추가적인 리콜 보완방안을 마련하기로 했다.

차량 소유자들이 서비스센터에서 리콜을 받으면 100만원 상당의 쿠폰을 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환경부는 설명했다. 리콜 소요시간은 24분이다. 1.6L 차량은 39분 걸린다.

환경부는 리콜이 승인된 차량을 2년 1회 이상 결함확인검사(연간 50∼100개 차종) 차종에 포함시켜 결함 여부를 계속 모니터링할 계획이다.

이번 리콜 승인을 받은 티구안 2개 차종 2만 7천대 이외의 나머지 13개 차종 9만 9천대의 경우 배기량, 엔진출력 등에 따라 5개 그룹으로 나눠 리콜계획서를 접수받은 후 검증할 예정이다.

2015년 9월18일 미국에서 폭스바겐 배출가스 조작사건이 발표된 후 환경부는 2개월 동안 실태조사를 벌여 같은 해 11월26일 아우디·폴크스바겐 15개 차종 12만 6천대의 배출가스 조작을 발표하고 인증취소(판매정지), 과징금 141억원 부과, 리콜 명령을 내린 바 있다.

인증취소, 판매정지, 과징금 부과 조치 이행은 완료됐지만 폭스바겐이 리콜계획서를 부실하게 제출해 6월7일 반려조치를 받았다.

폭스바겐이 10월6일 리콜서류를 다시 제출함에 따라 환경부 교통환경연구소와 국토교통부 자동차안전연구원은 리콜 검증을 해 왔다.

이경재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경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수입차부품 전 차종 중고(신)부품‥유파트, 재고 현황 안내

수입차부품 전 차종 중고(신)부품 안내‥유파트, 재고 현황 공개

환경부, 전기차 급속충전요금 대폭 인하‥12일부터 시행

벤츠, 내달부터 가격 인상‥40만∼250만원

"화물차 운전자, 4시간 운전 후 최소 30분은 쉬세요"

국토부, FCA·토요타·시트로엥·페라리·한국지엠·포드·만트럭·스즈키 등 17개 차종 리콜 실시

비엠더블유 528i 등 14개 차종 리콜 실시

"자동차 제작자 환경위반‥행정제재 대폭 강화"

한국지엠, 포드 리콜 실시ᆢ총 3개 차종 9021대

도로공사, 고속도로 터널 내 차로 변경 차량 "꼼짝마"

"수소택시 첫 운행ᆢ수소차-전기차 차이점은?"

"내년도 전기차 1만 4,000대 보급"

'친환경' 허위광고 폴크스바겐에 역대 최대 과징금 373억원

차량용 블랙박스, 영상품질 등 주요성능 '천차만별'

차량수리 때 이용하는 '렌터카 사고'ᆢ내차보험으로 보장

닛산·BMW·포르쉐 6개 차종 '판매정지' 예고ᆢ"인증서류 조작 등"

자동차 월동 준비, "부동액부터 타이어까지 점검해야"

폴크스바겐·BMW·기아차 등 57개 차종 2만6천여대 리콜

서울투데이, 맞춤형 '인테리어·리모델링' 사업부 개설ᆢ전국적 '원스톱' 사업 시동

수입차중고부품 '전량 직수입' 최저가ᆢ서울투데이 유통사업부 "절찬 성업중"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상호(제호)명 : 시사투데이(주) - 서울투데이  |  회사설립일 : 2003. 11. 20  |  사업자등록번호 : 107-86-42867
주 소 : (우)01044 서울특별시 강북구 삼양로 522 (서울투데이 2층)  |  대표전화 : 02-6326-6112  |  팩스 : 02-6407-4117  |  통신판매신고번호 : 2018-서울강북-0396
발행인 겸 대표이사 : 김중근 | 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0506  |  등록일자 : 2008. 02. 04  |  발행일자 : 2008. 02. 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중근
서울투데이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보호법에 따라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Copyright © 2007-2019 서울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sul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