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풍계리 3번 갱도 '위장막' 설치‥'핵·미사일' 연쇄도발 가능 커

2번·3번 갱도 모두 위장막…"5차 핵실험 직전 상황과 동일한 상태" 유상철 기자l승인2016.09.21 10:22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서울투데이=유상철 기자] 북한이 5차 핵실험을 한 풍계리 핵실험장 2번 갱도 뿐 아니라 3번 갱도의 입구에도 대형 위장막을 설치함에 따라 이른 시일내 6차 핵실험 가능성이 큰 것으로 분석됐다.

▲ 풍계리 핵실험장 북쪽 갱도 주변을 찍은 위성사진을 보면, 지난달 27일 촬영된 사진(왼쪽) 왼쪽 윗부분에 있는 광차(mining carts)가 이달 15일 촬영된 사진(오른쪽)에서는 보이지 않는다. 두 사진 가운데 위장막(net canopy)은 그대로 있다.(사진=에어버스 디펜스 앤드 스페이스, 38노스 공동 제공)

군과 정보 당국은 북한이 '백두산'(대포동)계열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와 추가 핵실험 등 연쇄적인 핵·미사일 도발을 감행할 수 있다고 판단, 대북 감시를 강화하고 있다.

복수의 정부 소식통은 21일 "북한이 지난 9일 5차 핵실험을 실시한 2번 갱도 입구와 추가 핵실험을 진행할 가능성이 큰 3번 갱도 입구에 모두 대형 위장막을 설치했다"면서 "이들 갱도 입구의 위장막은 5차 핵실험 이전에 설치됐다"고 밝혔다.

2번 갱도 입구에 설치된 위장막이 핵실험 이후에도 철거되지 않고 있는 것은 지난 16일(현지시간) 미국의 북한 전문매체인 '38노스'가 공개한 위성사진에서 드러난 바 있다. 하지만 3번 갱도 입구에 위장막이 설치된 사실은 그간 공개되지 않았다.

당국이 핵실험을 한 번도 하지 않았던 3번 갱도에서 6차 핵실험을 진행할 가능성이 크다고 판단한 유력한 근거도 입구에 설치된 대형 위장막 때문이다.

국방부는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 핵실험장은 추가 핵실험을 할 수 있는 준비가 항상 되어 있고 2번 갱도의 일부 가지 갱도나 3번 갱도에서 다 가능하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이에 정부의 한 소식통은 "2번 갱도와 3번 갱도 주변 상황은 5차 핵실험 직전의 상태와 동일하다"면서 "2개의 갱도에서 언제든지 핵실험을 할 수 있는 준비를 마친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고 전했다.

북한의 1차 핵실험(2006년 10월9일)은 1번 갱도에서, 2차(2009년 5월25일)·3차(2013년 2월12일)·4차(2016년 1월6일)는 2번 갱도에서 실시했다. 지난 9일 5차 핵실험 장소도 4차 핵실험이 이뤄졌던 곳에서 400~500m 떨어져 있다.

다른 소식통은 "김정은이 지난 8월 사변적인 행동조치를 계속 보일 것을 지시한 이후 16일 만에 5차 핵실험을 했다"면서 "다음 달 10일 노동당 창당 기념일 등 의미 있는 날을 선택해 핵실험과 백두산계열의 ICBM 발사 도발 등의 행동조치를 할 가능성이 높다"고 전망했다.

북한 노동신문이 전날 공개한 '백두산계열의 액체로켓'은 대포동 계열의 장거리 미사일로 당국은 평가하고 있다. 대포동 1호는 사거리 2천500㎞의 IRBM(중거리 탄도미사일), 사거리 1만㎞의 대포동 2호는 ICBM으로 각각 분류된다.

유상철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상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상호(제호)명 : 시사투데이(주) - 서울투데이  |  회사설립일 : 2003. 11. 20  |  사업자등록번호 : 107-86-42867
주 소 : (우)01044 서울특별시 강북구 삼양로 522 (서울투데이 2층)  |  대표전화 : 02-6326-6112  |  팩스 : 02-6407-4117  |  통신판매신고번호 : 2018-서울강북-0396
발행인 겸 대표이사 : 김중근 | 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0506  |  등록일자 : 2008. 02. 04  |  발행일자 : 2008. 02. 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중근
서울투데이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보호법에 따라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Copyright © 2007-2020 서울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sul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