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레슬러 이왕표, '암투병 속' 40년 선수생활 마침표

홍정인 기자l승인2015.05.26 13:34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서울투데이=홍정인 기자] 한국의 프로레슬링의 전설인 '박치기왕' 김일 선생의 후계자로 널리 알려진 이왕표(61)선수가 40년간의 프로레슬러 인생을 접고, 사각의 링과 작별을 고했다.

▲ 25일 오후 서울 중구 장충체육관에서 프로레슬링 이왕표 선수 은퇴식이 열렸다.

이왕표 선수는 지난 25일 오후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2천여명의 팬들이 모인 가운데 40년간의 선수 생활을 마감하는 은퇴식을 가졌다.

이왕표 선수의 프로레슬링 생활은 당시 '박치기왕'으로 세계를 떠들썩하게 했던 한국의 프로레슬링 전설인 김일 선생의 수련생 1기로 데뷔한 이후 올해가 꼭 40년째가 된다.

그는 은퇴와 함께 자신이 보유한 세계프로레슬링협회(WWA) 헤비급 챔피언 벨트도 반납했다.

이날 황우여 사회부총리와 배우 독고영재, 하일성 야구 해설위원, 만화가 이현세 씨 등 각계각층에서 그의 은퇴를 아쉬워하는 영상 메시지를 보냈다.

이왕표 선수는 인사말에서 "40년간 과분한 사랑을 받았다"며 "여러분의 사랑이 있었기에 이 자리에 설 수 있었다. 여러분 모두가 챔피언이다"라고 감격스러워했다.

이어 '고맙습니다. 감사합니다'를 반복하면서 "40년이라는 세월이 유수와 같이 흘렀다"며 "오늘 은퇴 경기에 직접 나서 보답을 했어야 했는데, 투병 중인 관계로…"라고 말문을 잇지 못하고 눈물을 흘렀다.

그는 2013년 갑자기 찾아온 담도암으로 죽음의 문턱까지 갔다가 세 차례에 걸친수술 끝에 회복해 가고 있다.

▲ 25일 오후 서울 중구 장충체육관에서 프로레슬링 이왕표 선수 은퇴식이 열렸다. 그는 1975년 '박치기왕' 김일 체육관 1기생으로 프로레슬링에 데뷔한 이후 올해가 꼭 40년째가 된다.

과거 프로 레슬링의 추억을 간직한 50~60대 관중들은 '이왕표, 이왕표'를 연이어 부르며 그의 떠나는 앞길에 힘을 불어 넣었다.

이왕표 선수는 1970년대 절정의 인기를 끌었던 '박치기왕' 김일 선수가 서양의 거인들과 일본 선수들을 눕히는 모습을 보고 레슬링을 시작했다

1980년대 들어 축구와 야구 등 프로스포츠가 급성장하는 반면, 프로레슬링은 내리막길을 걸을 때에도 그는 한국 프로 레슬링을 지켰다.

2000년에는 WWA 세계 챔피언을 획득하는 등 총 7번의 챔피언 자리에도 올랐다. 2009년에는 종합격투기의 밥샵과 일전을 벌이며 관심을 받기도 했다.

이왕표 선수는 지난 40년간 미국·일본·중국·멕시코 등 세계 각지에서 약 1,600회의 경기를 치렀다.

이왕표 선수는 끝으로 "40년 동안 받은 여러분의 사랑을 가슴 속 깊이 간직하겠다"며 "저한테 보냈던 뜨거운 사랑을 후배들과 제자들에게 보내달라. 한국 프로 레슬링의 앞날은 영원하다"고 말했다.

홍정인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정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상호(제호)명 : 시사투데이(주) - 서울투데이  |  회사설립일 : 2003. 11. 20  |  사업자등록번호 : 107-86-42867
주 소 : (우)01044 서울특별시 강북구 삼양로 522 (서울투데이 2층)  |  대표전화 : 02-6326-6112  |  팩스 : 02-6407-4117  |  통신판매신고번호 : 2018-서울강북-0396
발행인 겸 대표이사 : 김중근 | 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0506  |  등록일자 : 2008. 02. 04  |  발행일자 : 2008. 02. 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중근
서울투데이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보호법에 따라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Copyright © 2007-2023 서울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sul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