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대 편의점 알바, 로또 고액당첨법 공개‥"로또 함부로 하지마세요"

이경재l승인2015.03.21 09:0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서울투데이=이경재 기자] 얼마전 까지도 편의점 아르바이트를 전전했던 신(28)씨가 최근 인터넷 게시판에 올린 '로또 고액에 쉽게 당첨될 수 있는 방법'이 화제가 되고 있다.

  

신씨는 사범대 복학을 앞둔 예비 수학 선생님이다. 그는 요즘 로또에 푹 빠져 살고 있다.

신씨는 "집안 형편이 갑자기 안좋아 지면서 학비와 생활비 벌려고 정말 안해 본 알바가 없었던거 같아요. 시골 부모님 형편을 잘 알기에 어떤때는 하루 2시간 자면서 알바로 번 돈 모두를 학비대신 집에 부쳐드려야 할 상황이 자주 있었어요. 정신적으로 정말 힘든 시기였어요. 그런 상황이 지속되면서 복학도 못하고 꿈과는 점점 멀어진다는 느낌이 들 즈음 우연찮게 로또를 접해볼 기회가 생긴거예요"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처음엔 매주 오천원씩 자동과 수동을 섞어 구매 했는데 5등은 제법 쉽게 당첨 되더군요. 3개월쯤 지난뒤 나름대로 분석하고 자신감도 생겨서 만원에서 이만원씩 도전했죠. 1등에 당첨되서 인생역전을 하겠다 그런 생각보다 학비가 목표 였어요. 허황되게 들릴지 모르겠지만 왠지 제가 매주 로또를 하면 당첨 될 것 만 같은 느낌이 강하게 들었어요. 그런데 회차를 거듭 할 수 록 분석방법이 다양해지고 방대해져도 3등 이상 당첨은 어렵더라구요"라고 주장했다.

신씨는 이어 "6개월간 시간나는 대로 로또에 몰두하면서 확실히 느낀건 '로또당첨은 20%의 운과 80%의 실력 (분석) 을 필요로 한다' 단기간 로또를 한다면 자신의 운으로 만 승부를 봐야하는데 그게 매칭되기가 여간 쉽지않아서 대부분의 사람들이 5등 조차 안되는 것 같구요. 장기적으로 로또에 도전한다면 번호예측분석이 필수 요소인것 같아요. 대부분의 로또 분석가들이 자신만의 분석법을 통해 매 회차마다 4등과 5등에 꾸준히 당첨되는게 그 이유인것 같습니다. 하지만 번호 분석에 시간과 열정을 어지간히 쏟아야 하기에 혼자서 제대로 된 분석을 한다는 건 절대 쉽지 않다는게 문제였습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알바 시간에 늘 쫒기던 신씨는 잠시 인터넷 검색을 하다 로또 1등번호를 예측 해준다는 로또사이트들을 처음 접하게 됐는데 그 중에서도 유독 한 곳이 눈에 띄었다고 한다.

그는 "로또 분석법은 6개월간 나름대로 웬만큼 경험 해봤기 때문에 약간은 퉁명스럽게 접근했는데 그 로또 사이트에서 분석해주는 예측번호들을 보고 사실 깜짝 놀랐어요"라며 "개인적으로 제가 5일 정도 빠듯하게 분석해서 나온 번호들과 상당 부분 겹쳤기 때문이죠. 번호 예측이 어설프게 되지 않았다는 건 결과로도 바로 알 수 있었습니다. 4~5등은 기본이고 그렇게 어렵던 3등도 여러번 출현하더니 3개월이 채 안되서 로또 2등에 덜컥 당첨되더군요"라고 밝혔다.

신씨는 "다니던 알바들을 그만두고 꿈만 같은 당첨금으로 복학을 준비중이다"며 "실제 로또 2등에 당첨돼 보니 조만간 1등도 꿈은 아니겠구나. 로또를 직업으로 선택할 순 없겠지만 그 곳에서 예측 해주는 번호들을 통해서라면 로또 1등도 아마 실제로 정말 가능하지 않을까..'라고 희망했다.

신씨는 "자신의 인생에 있어서 너무나 큰 선물을 받았기에 다른 사람들에게도 꼭 알려주고 싶다"고 말했다.

신씨가 이용한다는 해당 로또사이트(로또오행 www.lotto5.co.kr ☎ 1644-6452)는 유료 회원가입하면 핸드폰 문자로 매주 1등 예측번호들을 발송해 준다. 이 예상번호를 가지고 로또판매점에서 복권을 구매하면 됐다.


◈ 저작권자ⓒ글로벌 시사종합 '서울투데이'(www.sulto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경재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경재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상호(제호)명 : 시사투데이(주) - 서울투데이  |  회사설립일 : 2003. 11. 20  |  사업자등록번호 : 107-86-42867
주 소 : (우)01044 서울특별시 강북구 삼양로 522 (서울투데이 2층)  |  대표전화 : 02-6326-6112  |  팩스 : 02-6407-4117  |  통신판매신고번호 : 2018-서울강북-0396
발행인 겸 대표이사 : 김중근 | 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0506  |  등록일자 : 2008. 02. 04  |  발행일자 : 2008. 02. 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중근
서울투데이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보호법에 따라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Copyright © 2007-2020 서울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sul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