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AG] 펜싱 男女 단체전 동반 금메달‥야구, 대만에 콜드승

홍정인l승인2014.09.24 09:0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서울투데이=홍정인 기자] 2014인천아시안게임 한국 펜싱대표팀은 24일 남녀 모두 각각 금메달을 획득해 이미 목표를 상회하는 8개의 금메달을 수확했다.

  

한국 여자 펜싱대표팀은 24일 오후 6시 경기도 고양실내체육관에서 열린 펜싱 여자 플뢰레 단체전 결승에서 중국에 32-27로 승리했다.

여자 플뢰레 단체전은 1998년 방콕, 2002년 부산, 2006년 도하, 2010년 광저우 대회, 인천아시안게임까지 5회 연속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남현희(33·성남시청)는 개인전에서 동메달에 머무른 아쉬움을 달랬다. 아시안게임 3회 연속 금메달을 획득했다. 또한 부산대회부터 단체전에서만 4개의 금메달을 따냈다.

개인전에서 남현희를 물리치고 금메달을 품에 안았던 전희숙(30·서울시청)은 대회 2관왕에 올랐다.

한국 남자 펜싱대표팀은 사브르 단체전 결승에서 이란에 45-26으로 완승을 거뒀다.

한국은 도하대회와 부산대회를 석권한 이후 12년 만에 사브르 단체전에서 금메달 사냥에 성공했다.

개인전에서 아시안게임 2연패에 성공한 구본길(25·국민체육진흥공단)은 2관왕에 올랐다. 김정환(31·국민체육진흥공단)은 개인전 은메달에 이어 단체전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한국 펜싱은 이번 대회에서 무려 8개의 금메달을 따냈다. 이미 목표(금메달 7개)를 초과 달성했다. 한국은 25일 여자 에페 단체전과 남자 플뢰레 단체전에서 또다시 금메달에 도전한다.

김준홍(24·상무)이 2014 인천아시안게임 속사권총에서 2관왕에 등극했다.

김준홍은 인천 옥련국제사격장에서 열린 인천아시안게임 사격 남자 25m 속사권총 결선에서 31점을 쏴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김준홍은 30점을 기록한 장젠(중국)을 간발의 차로 제치고 정상에 섰다.

앞서 열린 단체전에서 장대규(38·KB국민은행), 송종호(24·상무)와 함께 단체전 금메달을 일군 김준홍은 개인전에서도 정상에 서 2관왕에 등극했다.

이번 대회 사격에서 2관왕에 오른 것은 김준홍이 김청용(17·흥덕고)에 이어 두 번째다.

나윤경(32·우리은행), 정미라(27·화성시청), 음빛나(23·상무)로 구성된 여자사격대표팀은 옥련국제사격장에서 열린 인천아시안게임 여자 50m 소총 복사 단체전에서 1855.5점을 쏴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광저우대회에서도 이 종목 금메달을 딴 한국은 대회 2연패에 성공했다.

김예지(20·포항시청)는 조정 여자 싱글스컬 금메달을 수확했다.

김예지는 충주 탄금호 조정경기장에서 열린 조정 여자 싱글스컬 결승에서 8분46초52를 기록,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김예지는 홍콩의 리가만(28·8분59초91)을 13.39초차로 제치고 금메달을 수확했다.

한국 조정이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따낸 것은 2006년 도하대회에서 남자 싱글스컬의 신은철 이후 이번이 두 번째다.

이학범(21·수원시청)은 조정 남자 경량급 싱글스컬 결승에서 7분25초95의 기록으로 2위에 올랐다.

전서영(25)과 김서희(24·이상 송파구청)는 여자 무타페어 결승에서 7분45초73로 결승선을 통과해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김인원(24·대구상수도)·김휘관(24)·이선수(26)·최도섭(23·이상 인천항만공사)로 이뤄진 한국 남자 조정대표팀은 쿼더러플스컬 결승에서 6분36초44로 결승선을 통과해 은메달을 따냈다.

한국 남자 우슈의 김명진(26·대전체육회)도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김명진은 강화도 고인돌체육관에서 열린 우슈 남자 산타 75㎏급 결승에서 하미드 레자 라드바르(24·이란)를 2-1로 제압했다.

2010년 산타 월드컵 75kg급 금메달리스트인 김명진은 이번 대회 우승을 통해 아시아 최강자로 우뚝 섰다.

한국 우슈가 대련 종목인 산타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산타 70㎏급 결승에 출전한 유상훈(24·영주시청)은 중국의 장쿤(21)에게 0-2로 져 은메달을 수확했다.

한국 수영의 간판 박태환(25·인천시청)은 대회 4번째 동메달을 거머쥐었다.

박태환은 인천 문학박태환수영장에서 벌어진 수영 남자 400m 계영에서 후배들과 동메달을 합작했다.

김성겸(24·상무)-양준혁(20·서울대)-남기웅(20·동아대)-박태환 순으로 라인업을 꾸린 한국 남자대표팀은 3분18초44초의 기록으로 중국(3분13초47)과 일본(3분14초38)에 이어 3위로 골인했다. 4회 연속 동메달이다. 3분18초44는 새로운 한국기록이다.

박태환의 개인 아시안게임 총 메달은 18개(금 6·은 3·동 9)가 됐다.

아시안게임 첫 금메달을 노린 역도의 사재혁(29·제주도청)이 실격을 당해 목표 달성에 실패했다.

사재혁은 인천 송도 달빛축제정원 역도경기장에서 열린 남자 역도 85㎏급에서 인상 171㎏에 성공했지만 용상 3차례 기회에서 한 번도 들어올리지 못해 실격 처리됐다.

박민수(20·한양대)는 인천 남동체육관에서 열린 기계체조 남자 안마 결승에서 난도(5.800점)와 실시점수(8.900점) 등 합계 14.700점을 받아 3위를 차지했다.

이번이 아시안게임 첫 참가인 박민수는 단체전(은메달)과 안마에서 2개의 메달을 목에 걸었다.

양학선(22·한국체대)은 체조 종목별 결승에서 메달 획득에 실패했다.

한국 야구대표팀은 대만을 완파하고 B조 1위로 준결승에 진출했다.

류중일 감독이 끄는 한국 야구대표팀은 인천 문학구장에서 열린 대만과의 야구 B조 조별리그 2차전에서 10-0 8회 콜드승을 거뒀다.

A조에서는 1위를 일본이, 2위를 중국이 차지할 가능성이 높은 상황이다. B조 1위가 A조 2위와, B조 2위가 A조 1위와 맞붙는다. 2010년 광저우아시안게임에 이어 2연속 금메달을 노리고 있는 한국으로서는 B조 1위에 올라 준결승에서 중국을 만나는 것이 수월하다.

12년 만에 아시안게임 금메달에 도전하는 남자 농구대표팀은 몽골을 제물로 첫 승을 신고했다.

유재학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화성종합경기타운 실내체육관에서 열린 몽골과의 농구 남자 본선 D조 조별리그 1차전에서 오세근의 맹활약에 힘입어 90-67로 승리했다.

남자 핸드볼은 2014인천아시안게임에서 4연승을 질주했다.

한국은 인천 선학핸드볼경기장에서 벌어진 사우디아라비아와의 대회 핸드볼 남자 본선 2그룹 첫 경기에서 22-18로 승리했다.

본선은 예선전적(3승)을 안고 가는 방식으로 치러진다. 이로써 한국은 4연승을 달리며 토너먼트 진출을 위한 유리한 고지를 점했다.


◈ 저작권자ⓒ글로벌 시사종합 '서울투데이'(www.sulto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홍정인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정인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상호(제호)명 : 시사투데이(주) - 서울투데이  |  회사설립일 : 2003. 11. 20  |  사업자등록번호 : 107-86-42867
주 소 : (우)01044 서울특별시 강북구 삼양로 522 (서울투데이 2층)  |  대표전화 : 02-6326-6112  |  팩스 : 02-6407-4117  |  통신판매신고번호 : 2018-서울강북-0396
발행인 겸 대표이사 : 김중근 | 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0506  |  등록일자 : 2008. 02. 04  |  발행일자 : 2008. 02. 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중근
서울투데이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보호법에 따라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Copyright © 2007-2022 서울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sul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