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이미숙, '장자연 사건' 관련 5억 손배訴 당해

홍정인 기자l승인2014.07.09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서울투데이=홍정인 기자] 배우 이미숙(54·사진)과 고(故) 장자연의 매니저 유모(34)씨가 이미숙의 전 소속사인 더 컨텐츠 엔터테인먼트 대표 김모(45)씨에게 손해배상소를 당했다. 형사에 이어 민사 소송까지 이어진 것 이다.

이미숙이 더컨텐츠엔터테인먼트와의 전속계약을 일방적으로 해지하면서 3억원의 위약금을 지급하지 않기 위해 유씨와 공모해 김씨를 공갈·협박하고 명예 훼손 및 무고했다며 이미숙과 유씨가 연대해 5억원을 배상하라는 소장을 지난 4일 서울중앙지법에 제출한 사실이 확인됐다.

법조계에 따르면, 김씨 측은 이미숙이 2009년 1월 유씨가 새로 설립한 호야 엔터테인먼트로 이적하면서 전속계약 위반에 따른 위약금 2억원, 계약 위반기간 손해배상 예정액 1억원 등 총 3억원을 지급하지 않으려고 장자연을 시켜 소속 여자 연예인에게 성접대를 강요했다는 내용의 문건을 작성하게 해 협박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미숙과 유씨의 강요로 장자연이 성접대 내용이 담긴 허위 문건을 작성했으며, 이 문건을 2009년 3월 7~9일 수 회에 걸쳐 언론에 공개해 김씨가 이미숙에게 전속계약 위반에 따른 위약금 등 청구 소송을 제기하지 못하게 했다는 것이다.

또 장자연의 자살은 이미숙과 유씨가 성상납 내용이 담긴 문건을 작성하도록 한 탓이라 주장했다.

장자연은 이 문건이 김씨와 이미숙 간의 전속계약 분쟁에만 비공개적으로 사용되는 것으로 알고 있었으나, 본인의 의사와 관계없이 문건이 공개되자 2009년 3월7일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는 것이다.

한편, 이미숙은 2012년 6월 김씨가 '이미숙이 17세 연하 호스트와 불륜 관계였다'는 허위사실이 담긴 보도자료를 언론사에 배포, 명예를 훼손했다며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고소한 바 있다.

그러나 김씨는 이미숙과 연하남과의 스캔들은 허위사실이 아닐 뿐더러 자신은 해당 문건을 배포한 적이 없다고 반박했다. 이미숙은 2013년 2월28일 김씨에 대한 고소를 취하했다.

이후 지난해 김씨는 공갈미수, 출판물 등에 의한 명예훼손, 무고 혐의로 이미숙을 형사 고소했다. 이 사건은 서울 서초경찰서를 거쳐 검찰이 조사 중이다.

홍정인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정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상호(제호)명 : 시사투데이(주) - 서울투데이  |  회사설립일 : 2003. 11. 20  |  사업자등록번호 : 107-86-42867
주 소 : (우)01044 서울특별시 강북구 삼양로 522 (서울투데이 2층)  |  대표전화 : 02-6326-6112  |  팩스 : 02-6407-4117  |  통신판매신고번호 : 2018-서울강북-0396
발행인 겸 대표이사 : 김중근 | 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0506  |  등록일자 : 2008. 02. 04  |  발행일자 : 2008. 02. 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중근
서울투데이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보호법에 따라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Copyright © 2007-2019 서울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sul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