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소치] 김연아 올림픽 2연패 무산 '銀'…은반과 아쉬운 작별

홍정인 기자l승인2014.02.21 09:0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서울투데이=홍정인 기자] '피겨 여왕' 김연아(24)의 올림픽 2연패 목표가 무산됐다.

   
 

2014소치동계올림픽을 은퇴 무대로 삼은 '피겨 여왕' 김연아는 우려했던 심판 판정이 현실로 드러나면서 종합점수 219.11점을 획득, 아쉽게 2위에 머물러 은퇴 경기를 마무리했다.

김연아는 21일(한국시간) 러시아 소치 해안 클러스터의 아이스버그 스케이팅 팰리스에서 열린 2014소치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144.19점을 획득, 전날 쇼트프로그램(74.92점)과 합해 총 219.11점을 획득하면서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김연아는 자신의 점수가 발표되고 은메달이 확정되자 다소 아쉬운 표정을 지은 후 경기장을 빠져나갔다.

그리고 그 자리에는 아델리나 소트니코바(18·러시아)의 금메달을 축하하는 러시아 관중들의 함성이 자리했다.

김연아는 2010년 밴쿠버올림픽에 이어 올림픽 2연패에 도전했지만 홈팀 러시아 선수를 향한 심판들의 '퍼주기'에 아쉬움을 남겼다.

금메달을 차지한 선수는 러시아의 아델리나 소트니코바(18·러시아)였다.

   
 

쇼트프로그램에서 74.64점을 받아 2위에 오른 소트니코바는 이날 프리스케이팅에서 149.55점이라는 높은 점수를 획득, 총 224.59점을 기록해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전날 쇼트프로그램에서도 점수에 대한 논란이 있었던 것이 사실이다. 이번 올림픽에서 미국 폭스 TV 해설을 맡고 있는 미셸 콴은 중계를 마치고 "어떻게 그녀가 김연아에 가까운 점수를 받을 수가 있지?"라고 분통을 터뜨렸다.

프리스케이팅에서도 소트니코바에게 '홈 텃세'가 있었다는 평가가 줄을 이었다.

두 선수 모두 눈에 띌만큼 큰 실수는 없었다. 그런데 김연아의 기술점수(TES)는 69.69점에 불과했고, 소트니코바의 기술점수는 75.54점에 달했다.

김연아의 점프가 소트니코바에게 전혀 뒤지지 않는데도 가산점수(GOE)가 전반적으로 소트니코바에게 비해 적었다. 게다가 스텝시퀀스도 레벨3(스리)를 받는데 그쳤다.

김연아는 대부분의 대회에서 누구보다도 높은 예술점수(PCS)를 자랑해왔는데 이날 김연아의 PCS는 74.50점으로 소트니코바의 PCS(74.41점)과 큰 차이가 나지 않았다.

비단 한국인들 뿐만 아니라 모든 이들이 이번 여자싱글 판정에 고개를 갸우뚱하고 있다.

   
 

한편, 김연아가 탱고 선율에 맞춰 빙판을 미끄러지기 시작하자 관중들은 숨을 죽이고 그의 연기를 지켜봤다.

김연아가 트리플 러츠-트리플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를 깔끔하게 뛰자 함성이 터져나왔다. 이어 트리플 플립과 트리플 살코-더블 토루프까지 성공하자 함성이 커졌다.

강렬한 선율에 맞춰 김연아가 스텝시퀀스를 선보이자 장내가 한층 달아올랐다.

이후 잔잔한 선율에 맞춰 빙판을 활주하던 김연아가 트리플 러츠, 더블 악셀-더블 토루프-더블 루프 콤비네이션 점프를 무리없이 소화하자 박수가 터져나왔다.

김연아가 나머지 구성요소를 마치고 체인지 풋 콤비네이션 스핀으로 연기를 마무리하자 함성이 터져나왔다.

그의 은퇴를 알고 있는 다른 나라의 선수들이 기립박수를 보냈다. 선수단이 앉는 자리에 있는 이들은 모두 기립박수를 보냈다.

또한 페이스북 페이지에는 "연아가 이겨야된다. 공정하지 않다", "토할 것 같다", "최악의 올림픽이었다", "김연아가 금메달을 따야 됐었다", "난 이러한 결과를 싫어한다", "러시아가 무슨짓을 한거냐" 등의 의견을 올렸다.

김연아가 은메달, ISU 페이스북서 해외 팬들 ISU, 러시아 맹비난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김연아가 은메달, ISU 페이스북서 해외 팬들 ISU, 러시아 맹비난, 러시아, ISU 나빠요", "김연아가 은메달, ISU 페이스북서 해외 팬들 ISU, 러시아 맹비난, ISU 진짜 왜이러냐", "김연아가 은메달, ISU 페이스북서 해외 팬들 ISU, 러시아 맹비난, 토하겠다 나도" 등의 비난글이 올렸다.

홍정인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정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상호(제호)명 : 시사투데이(주) - 서울투데이  |  회사설립일 : 2003. 11. 20  |  사업자등록번호 : 107-86-42867
주 소 : (우)01044 서울특별시 강북구 삼양로 522 (서울투데이 2층)  |  대표전화 : 02-6326-6112  |  팩스 : 02-6407-4117  |  통신판매신고번호 : 2018-서울강북-0396
발행인 겸 대표이사 : 김중근 | 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0506  |  등록일자 : 2008. 02. 04  |  발행일자 : 2008. 02. 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중근
서울투데이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보호법에 따라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Copyright © 2007-2022 서울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sul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