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상포진 후 신경통 환자, 5년새 2배로 급증‥진료비 부담도 증가

"60세 이상 고령환자 비율 높고…면역력, 기저질환 유무에 상관없이 발병" 이미영 기자l승인2013.09.26 09:0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서울투데이=이미영 기자] 최근 국내에서 대상포진 후 신경통을 겪는 환자가 급격히 증가해 환자와 그 가족뿐 아니라 사회 경제적인 부담도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대한통증학회(회장 신근만, 한림대학교 강동성심병원 통증클리닉)가 '제3회 통증의 날 캠페인'을 맞아 최근 5년간의 대상포진 및 대상포진 후 신경통의 건강보험심사평가원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분석에 따르면, 대상포진 환자는 2008년부터 지난해까지 연 평균 약 8.5% 증가한 반면, 대상포진 후 신경통 환자는 약 15.4% 증가해 같은 기간 동안 대상포진 환자에 비해 약 1.8배 더 많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환자 증가에 따라 관련 진료비도 2008년 약 63억 원에서 지난 해 약 119억 원으로 1.8배 급증하며 대상포진 환자가 급증함에 따라 진료비 부담도 함께 증가했다.

대상포진 후 신경통은 대상포진에 의한 수포가 완전히 치료된 후에도 특징적인 신경병증 통증이 지속되고 감각이상 등이 있는 난치성 통증 질환이다.

환자가 고령인 경우와 함께 대상포진에 의한 급성 통증의 강도나 발진의 정도가 심한 경우, 발진 전 심한 전구 증상이 동반되는 경우 대상포진 후 신경통으로 이행할 가능성이 높으며, 대상포진을 겪은 환자의 14-19%가 대상포진 후 신경통을 겪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특히 70세 이상의 대상포진 환자의 경우 최대 50%에서 대상포진 후 신경통이 발생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대상포진 환자와 대상포진 후 신경통 환자를 연령별로 비교해보면, 전체 대상포진 환자 가운데 60세 이상의 환자가 차지하는 비율은 최근 5년간 평균 32.7%에 그쳤던 반면, 대상포진 후 신경통의 경우 60세 이상의 환자가 차지하는 비율은 평균 57.3%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나 대상포진 후 신경통이 특히 60세 이상의 고령에서 더욱 주의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한통증학회 심재항 홍보이사는(한양대학교구리병원 마취통증의학과)는 "대상포진 후 신경통은 초·중기 암환자가 느끼는 통증보다 더 심한 통증을 유발하는데, 환자의 연령 즉, 고령이 주요한 발병 원인중의 하나"라며 "특히 노인 환자에서는 통증으로 인한 삶의 질의 수준이 심각하게 낮아지기 때문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대상포진 후 신경통이 많이 발생하는 부위는 상반신의 중심부위 즉, 가슴인 것으로 나타났다.

대한통증학회가 지난해 1월부터 12개월동안 전국 11개 2, 3차 의료기관 마취통증의학과를 방문한 1,414명의 대상포진 후 신경통 환자에 대해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대상포진 후 신경통은 흉추부(상반신의 중심, 가슴) 52.9%, 삼차신경(얼굴과 머리에서 오는 통각과 온도감각을 뇌에 전달하는 뇌신경) 15.6%, 요추부(허리) 13.8%, 경추부(목) 13.1%, 천골(골반) 3%, 머리 1.4%, 무포진성 0.1% 순으로 발생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또한 대상포진 후 신경통은 특별한 기저질환의 유무에 관계 없이 발생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당뇨(14.1%), 암(5.5%), 면역저하(0.5%)와 같은 기저질환을 가지고 있는 환자의 비율은 20.1%에 그쳤으며, 오히려 면역저하와 관련이 없는 기타 기타 만성질환(고혈압, 고지혈증 등)을 가진 환자가 44.3%, 특별한 기저질환이 없는 환자의 비율은 36.4%였다.

환자들이 가장 많이 받은 치료법은 신경차단술로 척추부위에 통증이 발생한 환자 1,184명 가운데 95.1%인 1,126명과 얼굴 및 머리에 통증이 발생한 환자 214명 가운데 97.2%인 208명이 각각 시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밖에 정맥 내 약물조사요법(23.7%), 고주파 치료(4.95%), 척수강 내 스테로이드 주입법(0.21%), 알코올 신경파괴술(0.28%) 등의 다양한 치료법이 시행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심재항 홍보이사는 "고령인구의 증가에 따라 대상포진 및 대상포진 후 신경통이 증가하는 추세다"며 "비약물적 치료방법 등 적극적인 조기치료를 통해 대상포진 및 대상포진 후 신경통의 발병률을 감소시키기 위한 노력을 지속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대한통증학회는 ‘제3회 통증의 날 캠페인’을 통해 이번 달을 시작으로 전국의 의료기관, 보건소 등지에서 건강강좌를 개최하고, 일반인들의 통증 및 그 치료방법에 대한 이해를 돕기 위해 알기 쉽게 풀이한 통증만화를 발간하는 등 향후 지속적으로 통증에 대한 올바른 인식 증진에 힘쓸 예정이다.

■ 대상포진(herpes zoster, HZ)
 
대상포진은 수두 바이러스(varicella-zoster virus, VZV)에 의한 최초 감염 이후에 척수 후근신경절(dorsal root ganglion), 삼차신경절(trigeminal ganglion) 등에 잠복하고 있던 수두 바이러스가 여건에 따라 재활성화 돼 신경분포를 따라 증상이 발생한다.

나이가 들거나 인체면역결핍바이러스(human immune deficiency virus, HIV) 감염, 악성 종양, 장기이식 후, 항암치료, 스테로이드 치료 등의 면역억제 치료를 받고 있는 경우에서는 재활성화가 증가한다.

대상포진은 대상포진 후 신경통, 안면부 대상포진을 동반한 안구침범, 중추신경계 손상, 말초근력 약화, 중추신경증후군 등의 다양한 합병증을 유발할 수 있으며, 증상은 특징적으로 통증을 동반한 작은 수포군(vesicles)이 일측 신경의 분절성 지배영역에 따라 띠 모양으로 출현한다.

대상포진의 치료목적은 신경 및 피부의 염증반응에 의한 신경 및 피부의 염증반응에 의한 손상을 방지하고 대상포진 후 신경통(postherpetic neuralgia PHN)으로의 이행을 방지하는 데에 있다. 따라서 조기에 적극적인 치료가 요구된다.

■ 대상포진 후 신경통(postherpetic neuralgia, PHN)

대상포진 후 신경통의 정의는 다양하지만, 일반적으로 수포가 완전히 치료된 후에도 특징적인 신경병증 통증(neuropathic pain)이 지속되고 감각이상 등이 있는 난치성 통증질환을 뜻한다.

대상포진 후 신경통의 유병률을 체계적으로 조사한 시도는 없었지만, 미국에서만 백만 명 이상의 대상포진 후 신경통 환자가 있을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많은 연구들에서 나이가 많을수록 대상포진 후 신경통으로 이행률이 높음을 확인했다.

또한 급성 통증의 강도나 발진의 정도가 심한 경우, 발진 전 심한 전구 증상이 있는 경우, 대상포진이 안면에 발생했을 경우, 대상포진의 치료시기가 부적절할 경우 역시 대상포진 후 신경통으로 이행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조사되고 있다.

만성통증은 삶의 질에 상당한 영향을 미치는데 대상포진 후 신경통 환자에서 공통적으로 육체적 및 정서적 장애를 보인다.

대상포진에 의한 통증은 환자의 일상생활과 삶의 질에 큰 부정적 영향을 미친다.

특히 노인 환자에서 삶의 질(QoL) 감소가 더욱 심하며, 대상포진 후 신경통에 걸린 노인환자에서 판단력, 경계심, 의미적 기억(semantic memory)을 변화시키고, 통증을 표현하는 언어 구사력이 감소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미영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상호(제호)명 : 시사투데이(주) - 서울투데이  |  회사설립일 : 2003. 11. 20  |  사업자등록번호 : 107-86-42867
주 소 : (우)01044 서울특별시 강북구 삼양로 522 (서울투데이 2층)  |  대표전화 : 02-6326-6112  |  팩스 : 02-6407-4117  |  통신판매신고번호 : 2018-서울강북-0396
발행인 겸 대표이사 : 김중근 | 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0506  |  등록일자 : 2008. 02. 04  |  발행일자 : 2008. 02. 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중근
서울투데이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보호법에 따라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Copyright © 2007-2021 서울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sul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