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야구]류현진, 6⅔이닝 8피안타 1실점‥7승 달성 '무산'

'푸이그 2타점' 다저스, 샌프란시스코에 3-1 승리 홍정인l승인2013.06.25 09:0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서울투데이=홍정인 기자]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에서 활약하는 왼손 투수 류현진(26·로스앤젤레스 다저스·사진)이 맞수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를 상대로 시즌 12번째 퀄리티스타트를 하며 호투했지만 7승 달성은 또다시 무산됐다.

  

류현진은 25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샌프란시스코와의 홈 경기에 선발 등판, 6⅔이닝 동안 8피안타와 볼넷 4개를 내주고 1실점만 했다. 삼진은 두 개를 잡았다.

류현진은 1-1로 맞선 7회 2사 2루에서 로날드 벨리사리오에게 마운드를 넘겨 결국 승패 없이 물러났다.

하지만 다저스는 류현진의 역투를 발판 삼아 8회 야시엘 푸이그의 좌전 적시타로 결승점을 올리면서 3-1로 승리, 4월 피츠버그 파이리츠와의 3연전에 이어 올 시즌 두 번째로 3연승을 거뒀다.

올 시즌 류현진의 성적은 6승 3패를 유지했고, 평균자책점은 2.96에서 2.85로 낮아졌다.

류현진은 지난달 29일 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와의 홈경기에서 첫 완봉 역투로 시즌 6승째를 장식한 이후 6월 들어 네 경기째 승리를 추가하지 못했다.

올해 15번째 선발 등판한 류현진은 시즌 12번째이자 6경기 연속 퀄리티스타트(선발로 6이닝 이상 던져 3자책점 이하)를 기록했다. 그러나 타선의 도움을 받지 못한 것이 아쉬웠다.

6회까지 솔로 홈런을 포함한 푸이그의 2안타가 팀 안타의 전부였을 정도로 다저스 타선은 상대 선발 매디슨 범가너에게 꽁꽁 묶였다.

류현진의 다음 등판은 30일 필라델피아 필리스와 홈 경기가 될 전망이다.

이날 샌프란시스코와의 대결은 류현진으로서는 메이저리그 데뷔전이었던 4월 3일 첫 패배를 안긴 상대 좌완 범가너와의 '리턴매치'이기도 했다.

범가너도 7이닝 동안 5안타, 1볼넷, 5탈삼진을 기록하며 안정적인 투구를 했지만 3실점(2자책)으로 시즌 5패(7승)째를 안았다.

샌프란시스코와 앞선 두 차례 맞대결에서 모두 패배를 떠안은 류현진은 이날 108개의 공을 던졌다. 이 중 63개가 스트라이크였다.

1회부터 시속 92마일(약 148㎞)의 빠른 볼로 샌프란시스코 타선에 맞선 류현진은 5회까지 매 이닝 주자를 내보내고 두 차례나 만루 상황에 부닥쳤지만 빼어난 위기 관리능력을 보여줬다.

1회 첫 타자 그레고 블랑코를 2루수 뜬공으로 잡은 뒤 마르코 스쿠타로에게 좌중간 안타를 맞았지만 버스터 포지를 유격수-2루수-1루수로 이어지는 병살타로 처리, 공 9개로 가볍게 1회를 마무리했다.

다저스 타선도 1회말 1사 후 푸이그가 우월 솔로 홈런을 터트려 기선을 제압하는 등 출발이 순조로웠다.

하지만 다저스의 리드는 오래가지 못했다. 2회초 선두타자 헌터 펜스에게 좌전안타를 허용한 류현진은 후속 타자를 범타로 돌려세워 아웃카운트 두 개를 잡았지만 안드레스 토레스에게 2루타를 얻어맞아 실점했다.

왼쪽 파울 라인을 타고 흘러 펜스까지 굴러간 공을 좌익수 제리 헤어스턴이 바로 잡아 던지지 못하는 바람에 1루에 있던 호아킨 아리아스가 홈까지 밟아 동점을 만들었다.

류현진은 3회에도 첫 타자 블랑코에게 좌중간 안타를 맞고서 2사 후 펜스에게 볼넷, 파블로 산도발에게 3루 내야안타를 허용해 만루 위기에 몰렸다.

하지만 부상당한 아리아스 대신 2회말 수비 때부터 유격수 자리에 선 좌타자 브랜든 크로퍼드를 좌익수 뜬공으로 잡아 한숨을 돌렸다.

3회말 첫 타자 A.J.엘리스가 볼넷을 고른 뒤 타석에 들어선 류현진은 보내기번트에 실패한 뒤 루킹 삼진으로 물러났다. 이어 마크 엘리스와 푸이그는 외야플라이로 잡혔다.

류현진은 4회 1사 후 브랜든 벨트를 볼넷으로 출루시켰지만 투수 범가너를 상대로 이날 첫 삼진을 잡아낸 뒤 블랑코를 1루 땅볼로 돌려세웠다.

5회에는 1사 후 볼넷과 연속안타를 허용해 다시 만루 상황을 맞았으나 크로퍼드에게 투수 앞 땅볼을 유도, 병살 처리하면서 큰 위기를 넘겼다.

안정을 찾은 류현진은 6회 들어 처음으로 삼자범퇴로 막았다.

7회에도 투아웃까지는 잘 잡았다. 하지만 포지의 타구를 우익수 푸이그가 펜스 앞에서 잡다 놓치는 바람에 2사 2루가 되자 돈 매팅리 감독은 류현진을 마운드에서 내렸다.

애초 푸이그의 실책으로 기록됐다가 안타로 정정되면서 류현진의 피안타는 8개로 늘었다.

다저스는 8회 닉 푼토의 2루타에 이어 마크 엘리스의 보내기번트 때 범가너의 1루 악송구로 주자 1,3루의 찬스를 잡았다.

이 때 푸이그가 바뀐 투수 조지 콘토스에게 좌전 안타를 때려 결승점을 뽑았다. 계속된 1사 2,3루에서 핸리 라미레스의 유격수 쪽 타구로 추가점을 내 두 점 차로 달아났다.

다저스는 9회 마무리 투수 켄리 얀선을 올려 리드를 지켰다.

이날 류현진은 타석에서는 두 번 모두 삼진을 당했다.


◈ 저작권자ⓒ글로벌 시사종합 '서울투데이'(www.sulto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홍정인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정인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상호(제호)명 : 시사투데이(주) - 서울투데이  |  회사설립일 : 2003. 11. 20  |  사업자등록번호 : 107-86-42867
주 소 : (우)01044 서울특별시 강북구 삼양로 522 (서울투데이 2층)  |  대표전화 : 02-6326-6112  |  팩스 : 02-6407-4117  |  통신판매신고번호 : 2018-서울강북-0396
발행인 겸 대표이사 : 김중근 | 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0506  |  등록일자 : 2008. 02. 04  |  발행일자 : 2008. 02. 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중근
서울투데이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보호법에 따라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Copyright © 2007-2020 서울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sul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