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원지청 도주 피의자, 정읍서 '서울行' ‥"사실 아니다"

한명준l승인2013.05.2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서울투데이=한명준 기자] 전주지검 남원지청에서 특수절도 혐의로 조사를 받던 피의자 이대우(46)씨가 감시 소홀을 틈타 도주한 가운데 서울행 버스에 올라탄 것으로 알려졌으나 사실이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

 이대우 수배전단. 
▲ 이대우 수배전단.

20일 남원경찰서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55께 남원지청에서 도주한 이씨가 정읍터미널에서 다시 서울로 가는 버스에 올라탔다는 제보가 접수됐으나 사실이 아닌 것으로 밝혀졌다.

경찰은 "정읍터미널 CCTV를 확인한 결과 검정색 운동복을 입고 슬리퍼를 신은 남성이 표를 끊기 위해 매표소 인근에서 서성거리는 모습이 찍힌 것으로 알려졌지만 도주한 이씨와 다른 인물인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정읍터미널 CCTV에 찍힌 인물의 인상착의는 이씨가 도주할 당시 모습과 비슷했지만 이씨는 아니었다.

앞서 이씨는 이날 오후 1시30분께 남원지청에 이송돼 지청 3층 2호 검사실에서 조사를 받던 중 남원지청에서 빠져나와 정읍으로 가는 택시를 탔고, 동초등학교(정읍시 장명동)에서 내려 도망쳤다.

경찰은 이씨가 도주 직후 수갑을 풀고 택시를 이용, 정읍으로 간 것으로 보고 수색작업을 펼치고 있다.

한편, 도주한 이씨는 전과12범으로 키 170cm 가량에 검정뿔테 안경을 쓰고 있다. 또 이씨가 도주 당시 검정색 운동복 차림에 슬리퍼를 신고 있다.

도주한 이씨를 목격하는 사람은 국번없이 112번이나 남원경찰서(063-630-0366) 또는 가까운 경찰서로 신고하면 된다.


◈ 저작권자ⓒ글로벌 시사종합 '서울투데이'(www.sulto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한명준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명준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검찰서 조사받던 특수절도범 수갑찬 채 도주 '공개수배'

'경찰 수갑' 이번엔 안풀려서 소동‥잠금장치 이상

'경찰서 탈주' 노영대 사건‥경찰관 2명 '정직 2개월' 중징계

탈주범 노영대 또 탈출 시도‥"'수갑 푸는법' 진짜 알고 있나?"

도주범 노영대, 구치감서 또 '수갑 풀고' 탈주 시도

'탈주' 성폭행범 노영대 검거‥왼손에 채워진 수갑 "의문 투성"

'경찰서 탈주' 성폭행범, 수도권서 쇼핑 등 활보‥경찰은 '뒷북'

'경찰서 도주' 성폭행 피의자, 안산 마트서 등산화 구입

'유치장 탈주범' 최갑복‥도주 엿새만에 밀양서 검거

'유치장 탈주범' 신고 포상금 1000만원으로 인상

경찰서 유치장서 '강도피의자' 탈주‥경찰 "코앞서 또 놓쳤다"

'검찰 조사중 피의자 도주' 검찰, 공식 사과문 발표

남원지청 도주범, 광주 잠입 확인‥마트서 현금 등 절취

'남원지청 도주' 이대우, 10일째 묘연‥제2의 신창원 나오나?

남원지청 도주범 이대우, 광주서 절도후 다시 택시타고 이동

탈주범 이대우 '서울 잠입' 확인‥대대적 검문검색

'도주범 이대우' 도주 20일 어디로 숨었나?

李 경찰청장 "전국 경찰서 '이대우 검거' 전담반 구성"

'탈주범' 이대우 부산서 검거-(속보)

탈주범 이대우 검거‥"허리춤에 '과도' 있었지만 저항 안했다"

이대우 수사망 '헛점 투성이'‥서울서 동생이 도피자금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상호(제호)명 : 시사투데이(주) - 서울투데이  |  회사설립일 : 2003. 11. 20  |  사업자등록번호 : 107-86-42867
주 소 : (우)01044 서울특별시 강북구 삼양로 522 (서울투데이 2층)  |  대표전화 : 02-6326-6112  |  팩스 : 02-6407-4117  |  통신판매신고번호 : 2018-서울강북-0396
발행인 겸 대표이사 : 김중근 | 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0506  |  등록일자 : 2008. 02. 04  |  발행일자 : 2008. 02. 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중근
서울투데이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보호법에 따라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Copyright © 2007-2019 서울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sul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