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야구]류현진, 6이닝 12탈삼진 2실점 '3승 수확'

ML 데뷔 후 한 경기 개인 최다 탈삼진·첫 타점 '겹경사' 홍정인l승인2013.05.01 09:0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서울투데이=홍정인 기자] LA 다저스에서 투수로 활약하고 있는 류현진(26·사진)은 1일(이하 한국시간) 콜로라도 로키스와의 경기에 선발 등판해 시즌 3승을 기록했다.

  

이날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최강의 타선 콜로라도 로키스와의 홈경기에서 6이닝 2실점 호투를 선보인 '왼손 투수' 류현진은 삼진 12개로 데뷔 이후 최다 탈삼진과 첫 타점을 기록해 팀의 승리를 이끌었다.

카를로스 곤살레스에게 홈런을 맞는 등 3안타, 볼넷 2개를 허용하고 2점을 준 류현진은 6-2로 앞선 7회 로날드 벨리사리오에게 마운드를 넘겼다.

구원진이 승리를 지켜 류현진은 4월 14일 애리조나와의 경기에서 2승째를 수확한 이래 3경기, 17일 만에 승리를 쌓았다.

현지 시간 4월 마지막날 승리를 챙긴 류현진은 3승 1패, 평균자책점 3.35라는 기록을 남기고 빅리그 첫 달을 성공리에 마감했다.

류현진은 2승을 거둘 당시 세운 한 경기 개인 최다 탈삼진(9개) 기록을 갈아치우고 '코리안 닥터 K'로 확실하게 자리잡았다.

그는 묵직한 직구와 커브, 슬라이더, 체인지업을 자유자재로 구사하며 '팔색조'로 메이저리그 팀 홈런 4위(35개), 팀 타율 1위(0.285), 팀 득점 2위(139점)를 달리는 콜로라도 타선을 농락했다.

류현진의 공에 전혀 맥을 못 춘 콜로라도 타선은 2회를 제외하고 매회 두 타자씩 삼진을 당하고 물러났다.

105개의 공 중 74개를 스트라이크로 꽂은 류현진은 폭포수 커브와 면도날 슬라이더 등을 앞세워 이날까지 37⅔이닝 동안 삼진 46개를 잡았다.

주전 포수 A.J. 엘리스와 모처럼 호흡을 맞춘 류현진은 최고시속 150㎞짜리 빠른 볼을 앞세워 1회 두 타자를 연속 삼진으로 돌려세우고 산뜻하게 출발했다.

류현진이 콜로라도 로키스전에서 안타를 치고 있다(AP=연합뉴스)그러나 전매특허인 체인지업을 통타당해 점수를 줬다.

3번 좌타자 카를로스 곤살레스와 대결한 류현진은 1볼 2스트라이크의 유리한 볼 카운트에서 체인지업을 승부구로 택했지만 스트라이크 존 복판에 형성된 탓에 장타를 피하지 못했다.

곤살레스는 가볍게 끌어당겨 가운데 펜스를 넘어가는 솔로포로 연결했다.

시즌 4번째 홈런을 허용한 뒤 류현진은 잠시 흔들렸으나 4번 마이클 커다이어를 풀 카운트 접전에서 바깥쪽 강속구(시속 150㎞)로 헛스윙 삼진으로 낚고 고비를 넘겼다.

공수 교대 후 2점을 벌어준 타선 덕분에 홀가분한 마음으로 마운드에 오른 류현진은 2회부터 제 페이스대로 경기를 풀어갔다.

삼자 범퇴로 이닝을 막고 롱 런의 발판을 마련한 류현진은 3회에도 폭포수 커브를 앞세워 삼진 2개를 포함해 아웃카운트를 쉽게 채웠다.

1회 커다이어부터 4회 선두 러틀리지까지 8타자를 연속 범타로 처리한 류현진은 4회 1사 후 카를로스를 볼넷으로 내보냈으나 커다이어, 조던 파체코를 연속 삼진 처리하고 박수갈채를 받았다.

5회도 간단하게 넘어간 류현진은 6회 심판의 아쉬운 스트라이크 판정 탓에 추가 점수를 줬다.

안타와 볼넷을 허용해 2사 1,3루에 몰린 류현진은 커다이어에 맞서 2스트라이크에서 몸쪽을 낮게 파고드는 직구로 삼진을 잡는 듯했으나 구심의 손은 올라가지 않았다.

류현진은 커브를 승부구로 삼았지만 커다이어가 밀어쳐 우선상에 떨어지는 2루타로 연결했다.

숨을 고른 류현진은 후속 조던 파체코를 제물로 12번째 삼진으로 잡고 이닝을 마쳤다.

세계적인 가수로 떠오른 싸이가 다저스타디움 객석에서 신곡 '젠틀맨' 공연을 펼치며 역투를 펼친 류현진을 신나게 응원했다.

한편 류현진은 11타수 만에 메이저리그 첫 타점을 올려 겹경사를 누렸다.

2회 무사 1,2루 첫 타석에서 댄 보내기 번트가 병살타로 연결돼 고개를 숙인 류현진은 5-1로 앞선 3회 2사 1,2루에서 우전 적시타를 때려 2루 주자를 홈에 불러들였다.

8번 후안 우리베를 거르고 자신을 택한 콜로라도 좌완 호르헤 데 라 로사를 맞아 류현진은 시속 150㎞에 육박하는 빠른 볼을 세 차례나 파울로 걷어낸 뒤 볼 카운트 1볼 2스트라이크에서 7구째 직구(시속 148㎞)를 밀어쳐 우익수 앞에 떨어지는 안타를 터뜨렸다.

애리조나와의 경기에서 3타수 3안타 맹타쇼를 벌인 이래 짜릿한 손맛과 함께 첫 타점까지 거둬들인 류현진은 이날 3타수 1안타를 쳐 시즌 타율 0.333(12타수 4안타)을 기록했다.

전날 콜로라도에 2-12로 대패한 다저스 타선은 1회 연속 3안타와 희생 플라이를 묶어 2점을 따낸 뒤 2회에도 제리 헤어스턴과 닉 푼토의 연속 적시타로 2점을 보태며 류현진의 짐을 덜어줬다.

3회에도 헨리 라미레스의 솔로포와 류현진의 적시타 등으로 2점을 달아나며 초반에 승부를 갈랐다.

다저스는 13승 13패로 승률 5할에 복귀했다.

류현진은 6일 샌프란시스코 AT&T 파크에서 열리는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의 방문경기에 등판할 것으로 보인다.


◈ 저작권자ⓒ글로벌 시사종합 '서울투데이'(www.sulto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홍정인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정인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상호(제호)명 : 시사투데이(주) - 서울투데이  |  회사설립일 : 2003. 11. 20  |  사업자등록번호 : 107-86-42867
주 소 : (우)01044 서울특별시 강북구 삼양로 522 (서울투데이 2층)  |  대표전화 : 02-6326-6112  |  팩스 : 02-6407-4117  |  통신판매신고번호 : 2018-서울강북-0396
발행인 겸 대표이사 : 김중근 | 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0506  |  등록일자 : 2008. 02. 04  |  발행일자 : 2008. 02. 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중근
서울투데이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보호법에 따라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Copyright © 2007-2020 서울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sul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