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 속 제품폭발 사고, '부탄가스' 사고 가장 많아"

이경재l승인2012.12.10 09:0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서울투데이=이경재 기자] 일상 생활 속에서 '제품폭발 사고'는 휴대용 가스연료인 '부탄가스'에 의해 가장 많이 발생하고 있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한 것으로 조사됐다.

  

9일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소비자위해감시시스템(CISS)에 수집된 제품폭발 사고는 2009년 344건, 2010년 256건, 2011년 315건으로 매년 꾸준히 발생하고 있으며, 특히 2012년에는 9월말 기준 283건이 접수돼 전년 동기(262건) 대비 8.0%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009년부터 2011년까지 제품폭발사고 915건을 분석한 결과, 단일품목 중에는 '부탄가스'로 인한 폭발 사고가 80건(8.7%)으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폭발사고 현황을 품목별로 분류하면, 냄비, 압력솥 등 '가정용 취사도구'가 114건(12.5%)으로 가장 많았고, 가스레인지, 전자레인지 등 '가정용 주방기기' 95건(10.4%), 부탄가스, LPG 등 '가스연료' 88건(9.6%) 순이었다.

또한 최근 많이 사용하는 배터리(68건, 7.4%), 통신기기(52건, 5.7%), 음향·영상장비(50건, 5.5%)에 의한 폭발사고도 다소 높게 나타났다.

성별에 따른 품목별 차이도 확인할 수 있었는데, 여성의 경우 취사와 관련된 품목(가정용 취사도구, 주방기기, 가스연료)의 폭발로 피해를 입은 사고가 171건(여성 전체 사고의 38.3%)으로 남성 116건(남성 전체 사고의 27.3%)에 비해 상대적으로 많았다.

제품폭발 장소는 '가정'이 658건(71.9%)으로 가장 높게 나타났는데 가정 내에서도 '주방'에서 발생한 사고가 225건(가정 사고의 34.2%)으로 가장 많았다. 그 밖에 '상업시설'에서 41건(4.5%), '도로 및 자동차 실내'에서 25건(2.7%)이 발생했다.

한국소비자원은 소비자들에게 제품폭발 관련사고 예방을 위해 ▲부탄가스는 바람이 잘 통하는 실외장소에서 가스통에 송곳으로 구멍을 내어 잔존 가스를 모두 빼낸 후 폐기하고 ▲압력솥이나 전기압력밥솥을 열 때는 반드시 압력이 모두 제거되었는지 확인하며 ▲강화유리 냄비뚜껑은 흠집 등의 원인에 의해 순간적으로 깨질 수 있으므로 사용전후 냄비뚜껑에 흠이 있는지 확인하도록 당부했다.


◈ 저작권자ⓒ글로벌 시사종합 '서울투데이(www.sulto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경재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경재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상호(제호)명 : 시사투데이(주) - 서울투데이  |  회사설립일 : 2003. 11. 20  |  사업자등록번호 : 107-86-42867
주 소 : (우)01044 서울특별시 강북구 삼양로 522 (서울투데이 2층)  |  대표전화 : 02-6326-6112  |  팩스 : 02-6407-4117  |  통신판매신고번호 : 2018-서울강북-0396
발행인 겸 대표이사 : 김중근 | 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0506  |  등록일자 : 2008. 02. 04  |  발행일자 : 2008. 02. 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중근
서울투데이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보호법에 따라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Copyright © 2007-2020 서울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sul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