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종오, KT 이석채 회장에 "금메달 부담 안 줘 감사"

이석채, 진종오 선수 올림픽 개인종목 2연패 축하…올림픽 '첫 금메달' 국민에 희망, 10번째 메달로 목표 달성 홍정인l승인2012.08.06 09:0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서울투데이=홍정인 기자] KT 이석채 회장이 지난 5일(한국시각) 영국 런던 그리니치 파크에서 열린 사격 남자 50m 권총 결선에서 금메달을 차지한 진종오 선수에게 전화를 걸어 축하했다.

  

KT는 "이 회장이 6일 아침 7시30분경 사격 10m와 50m 금메달로 한국 선수로는 처음 하계올림픽 개인종목 2연패를 달성한 KT 소속 진종오 선수에게 전화를 걸어 축하했다"고 밝혔다.

이 회장은 진종오 선수에게 "올림픽 2관왕을 진심으로 축하한다"며 "한국 선수 사상 첫 하계 올림픽 개인종목 2연패라는 새로운 역사를 써 장하고 대단하다"며 축하의 메시지를 전했다.

또한 "진종오 선수가 몸담고 있는 KT 전 임직원들은 하나 같이 진종오 선수가 최선을 다하는 모습에 큰 감동을 느꼈고 자랑스러워했다"며 그간의 노고를 격려했다.

특히 이 회장은 "진종오 선수가 첫 번째 금메달을 따 대한민국에 희망을 줬고 10번째 메달로는 대한민국 금메달 목표를 달성하는 데 큰 공헌을 했다"며 매우 감격했다.

이에 진종오 선수는 "런던으로 출국할 때 회장님께서 금메달을 따오라는 부담을 안 줘 정말 고맙다"며 "그래서 한발 한발 최선을 다하는 마음으로 방아쇠를 당길 수 있었다"며 배려와 격려해준 이 회장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진종오 선수는 KT 정규직 직원이다. 일반적으로 스포츠 선수들이 기업의 후원을 받거나 기업의 스포츠단에 소속돼 기간이 끝나면 자유계약 선수로 전환되는 것과 다르다.

특히 진종오 선수가 사용한 권총은 세계에서 단 하나뿐인 권총으로 KT 이 회장이 지원해줬다. 150년 역사를 자랑하는 오스트리아 총기회사 스테이어 스포츠가 진종오 선수 만을 위해 만들어 준 스페셜 에디션(한정판)이다.

또한 이 회장은 진종오 선수가 해외대회 참가시 최상의 컨디션을 유지할 수 있도록 비즈니스 클래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특별히 배려했다.

KT는 85년부터 아마추어 사격종목을 지원해 왔다. 비인기 종목인 사격은 KT의 지원으로 지난 92년 바르셀로나 올림픽에서 이은철 선수가 금메달을 따는데 큰 역할을 했다.

이 회장은 "진종오 선수가 대한민국 스포츠 역사상 길이 남을 자랑스런 업적을 쌓았다"며 "앞으로 KT는 인기종목뿐 아니라 비인기 종목도 열심히 지원해 젊은 선수들이 마음껏 꿈을 펼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글로벌 시사종합 서울투데이ㆍ무단전재-재배포금지


홍정인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정인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상호(제호)명 : 시사투데이(주) - 서울투데이  |  회사설립일 : 2003. 11. 20  |  사업자등록번호 : 107-86-42867
주 소 : (우)01044 서울특별시 강북구 삼양로 522 (서울투데이 2층)  |  대표전화 : 02-6326-6112  |  팩스 : 02-6407-4117  |  통신판매신고번호 : 2018-서울강북-0396
발행인 겸 대표이사 : 김중근 | 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0506  |  등록일자 : 2008. 02. 04  |  발행일자 : 2008. 02. 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중근
서울투데이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보호법에 따라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Copyright © 2007-2022 서울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sul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