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던올림픽]박태환 자유형 400m 실격‥국민들 '충격'

네티즌들, 실격으로 당황하는 박태환에 곧바로 인터뷰한 MBC에 비난 '폭발' 홍정인 기자l승인2012.07.28 09:0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서울투데이=홍정인 기자] 2012 런던올림픽에서 금메달이 유력시됐던 한국의 '마린보이' 박태환(23·SK텔레콤스포츠단·사진) 선수가 28일(현지시간) 자신의 주종목인 400m 예선에서 실격을 당해 올림픽 2연패가 좌절됐다.

  박태환은 28일 오전 영국 아쿠아틱센터에서 열린 2012 런던올림픽 수영 남자 자유형 400m 예선에서 조 1위를 차지했으나, 실격을 당해 올림픽 2연패가 좌절됐다.  
▲ 박태환은 28일 오전 영국 아쿠아틱센터에서 열린 2012 런던올림픽 수영 남자 자유형 400m 예선에서 조 1위를 차지했으나, 실격을 당해 올림픽 2연패가 좌절됐다.

박태환은 영국 아쿠아틱센터에서 열린 2012 런던올림픽 수영 남자 자유형 400m 예선에서 3분46초68로 3조 1위를 차지해 무난히 결승에 오르는 듯했지만 경기장 전광판에는 박태환이 실격처리된 것으로 발표됐다.

이에 소식을 접한 국민들은 적잖은 '충격'을 나타내며 안타까움을 보였다.

박태환이 실격처리된 이유에 대해서는 비디오 판독 결과 스타트가 다른 선수들에 비해 미세하게 빨라 문제가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박태환은 이날 출발 반응속도가 0.63초로 같은 조 8명 중 가장 빨랐다.

 

레이스를 끝까지 펼치고 물에서 나온 박태환은 "(출발과정에) 문제가 없었다고 생각한다"며 "내용을 정확히 몰라서.."라며 어리둥절한 표정을 감추지 못했다.

우리나라 선수단은 국제수영연맹(FINA)에 박태환의 실격 처리는 부당하다며 이의 신청을 했지만 받아들여지기가 쉽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다.

이로써 2008년 베이징올림픽 금메달에 이어 대회 2연패를 노린 박태환의 도전은 무산됐다.

또한 박태환의 맞수인 쑨양(중국)은 3분45초07로 전체 1위로 결승에 진출했고, 박태환의 우승 경쟁자 파울 비더만(26·독일)은 예선 2조 경기서 3분48초50을 기록하며 4위로 들어와 결선 진출이 불투명해졌다.

한편 실격처리 당한 박태환 선수를 무리하게 인터뷰한 MBC에 국민들의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지상파 3사의 추첨에 의해 박태환 경기를 단독 중계한 MBC는 곧바로 박태환 선수에게 실격 이유를 묻는 인터뷰를 해 국내 팬들이 격분하는 사태가 발생했다.

이날 국내에서 TV를 통해 경기를 지켜 본 팬들은 갑작스러운 상황에 혼란에 빠진 박태환을 잡고 현장에서 곧바로 인터뷰한 것은 도가 지나쳤다고 지적하며 비난의 목소리를 높였다.

네티즌들은 "갑작스러운 실격처리에 정신없는 박태환을 인터뷰하겠다는 MBC의 의지. 그 패기로 심판을 인터뷰해라", "코치랑 상의해야 하는 상황에서 선수를 붙잡아두다니", "MBC는 미치지 않고서야 박태환을 붙잡고 실격 사유를 물어보다니", "MBC는 박태환한테 공식사과해라", "시청자의 폭력성을 시험하고 있는 MBC" 등 비난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박태환은 실격 후 국내 중계진과 인터뷰에서 "(실격처리 이유를) 모르겠다. 레이스에 대해서는 문제가 없었다. 내용을 잘 몰라서 모르겠다"며 황당해했다.

홍정인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정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런던올림픽]화려한 개막 '17일간 열전' 돌입‥26개 종목·302개 금메달

[런던올림픽-축구]강호 멕시코와 '0-0 무승부'‥스위스-가봉도 무승부

[런던올림픽 D-1]한국선수단 공식 입촌‥주말, 본격 '金사냥' 돌입

SK그룹, 올림픽 한국선수단에 '격려금 2억원' 쾌척

"제30회 런던올림픽대회 기념우표 130만장 발행"

[런던올림픽 D-1] 초등학생이 뽑은 기대종목 1위 '수영'

[런던올림픽 D-7] 국가대표 선수단 본진 '메달 사냥' 위해 런던行

런던올림픽 기대종목 1·2위 '수영'과 '양궁'

[런던올림픽-수영] 박태환 실격 판정 '번복' 이뤄져‥빠른 대처 효력

[런던올림픽-사격]진종오 선수, 한국 첫 금메달 주인공

[런던올림픽]MB, 진종오·박태환 등 메달획득 선수에 '축전'으로 격려

한화 김승연 회장, "런던사격 '쾌거'‥남다른 감회"

[런던올림픽-수영] 박태환, 자유형 200m 결승 진출

[런던올림픽-양궁] 女양궁 단체전 우승‥1점 차 中격파 '7연패'

[런던올림픽-유도] 조준호, 男 66kg 이하급‥판정 불운 딛고 '동메달'

[런던올림픽-축구]한국 8강行 '청신호'‥"2-1로 스위스 침몰"

[런던올림픽-유도]왕기춘, 男73㎏급 4강 탈락

[런던올림픽-유도]왕기춘, 男73㎏급 메달획득 실패

이명박 대통령, 양궁 및 유도 선수단에 축전보내 격려

[런던올림픽-유도] 김재범, 男유도 81kg급서 금메달 획득

[런던올림픽-양궁] 기보배 금메달‥대회 2관왕

직장인 10명 중 6명, 올림픽 시청 후유증 겪어

[런던올림픽-수영] 박태환, 자유형 1500m 6위로 결승 진출

[올림픽-축구] 한국, 올림픽 첫 4강 '쾌거'‥결승行, 브라질과 격돌

[올림픽-체조]양학선, 올림픽 사상 체조 첫 금‥한국 金 11개

[런던올림픽-탁구]남자탁구, 홍콩에 3-0 완승 '銀 확보'

[올림픽-레슬링]김현우 그레코로만형 66kg급 금메달‥한국, 12번째 金

[올림픽-탁구]한국 男탁구, 단체전서 銀 1개‥대회 마무리

[올림픽-리듬체조]리듬체조 손연재 선수, 순조로운 출발

[올림픽-축구] 한국 올림픽 사상 '첫 메달' 쾌거

[런던올림픽]IOC, 축구 박종우 '독도는 우리 땅' 세리머니 진상 조사

[런던올림픽]화려한 폐막식‥2016년 리우 재회 기약

런던올림픽 메달 79%, 10대그룹 후원 종목서 획득

'런던올림픽' 한국 선수단, 위풍당당하게 금의환향

'마린보이' 박태환, 육군훈련소 퇴소‥"구체적 계획 미정"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상호(제호)명 : 시사투데이(주) - 서울투데이  |  회사설립일 : 2003. 11. 20  |  사업자등록번호 : 107-86-42867
주 소 : (우)01044 서울특별시 강북구 삼양로 522 (서울투데이 2층)  |  대표전화 : 02-6326-6112  |  팩스 : 02-6407-4117  |  통신판매신고번호 : 2018-서울강북-0396
발행인 겸 대표이사 : 김중근 | 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0506  |  등록일자 : 2008. 02. 04  |  발행일자 : 2008. 02. 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중근
서울투데이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보호법에 따라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Copyright © 2007-2020 서울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sul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