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리 매킬로이, 우즈 제치고 '우승'‥"이젠 내가 골프황제"

"21세 6개월에 세계랭킹 1위에 오른 '타이거 우즈'와 비슷" 홍정인 기자l승인2012.03.05 09:0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서울투데이=홍정인 기자] 타이거 우즈에 이어 새로운 '골프 황제'가 탄생해 세계의 골퍼들이 주목하고 있다.

  매킬로이는 4일(현지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팜 비치 가든스의 PGA 내셔널 챔피언스코스(파70·7158야드)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혼다클래식에서 최종 합계 12언더파 268타를 기록, 이날 8타를 줄이며 맹추격한 타이거 우즈(미국·10언더파 270타)를 2타 차로 따돌리고 우승을 차지했다.  
▲ 매킬로이는 4일(현지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팜 비치 가든스의 PGA 내셔널 챔피언스코스(파70·7158야드)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혼다클래식에서 최종 합계 12언더파 268타를 기록, 이날 8타를 줄이며 맹추격한 타이거 우즈(미국·10언더파 270타)를 2타 차로 따돌리고 우승을 차지했다.

'유럽의 신성'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가 4일(현지시간) 마침내 남자골프 1인자의 자리에 오른 것이다. 그는 1989년생으로 불과 22세의 나이다.

특별한 화제가 되고 있는 것은 과거 21세 6개월에 세계랭킹 1위 자리를 탈환한 타이거 우즈(37·미국)의 행보와 비슷하기 때문이다.

매킬로이는 이날 미국 플로리다주 팜 비치 가든스의 PGA 내셔널 챔피언스코스(파70·7158야드)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혼다클래식에서 최종 합계 12언더파 268타를 기록, 이날 8타를 줄이며 맹추격한 타이거 우즈(미국·10언더파 270타)를 2타 차로 따돌렸다.

PGA 투어에서 세 번째로 우승한 매킬로이는 루크 도널드(잉글랜드)를 밀어내고 생애 처음으로 1위에 올랐다.

매킬로이는 "세계 정상에 오르는 것은 언제나 내 꿈이었다"며 "이렇게 빨리 이곳에 도달할 수 있을 것이라고는 생각도 하지 못했다"고 기쁨을 나타냈다.

매킬로이는 지난해 6월 메이저대회인 US오픈에서 우승하며, 황제로 등극할 조건을 만들어갔다.

우즈의 역대 최소타 우승기록을 4타 줄인 16언더파로 와이어투와이어 우승을 달성했고, 잭 니클러스와 우즈 처럼 22세 때 메이저 트로피를 안으며 황제 계보를 이을 채비를 갖췄다.

'우즈의 멘토'였던 마크 오메라(미국)는 당시 매킬로이의 경기를 보고 "볼을 때리는 기술이 19세 시절의 우즈보다 낫다"고 평가하기도 했다.

AP통신은 최근 매킬로이에 대해 "스윙은 매우 가벼워 보이지만 사실 엄청난 힘이 실려 있다. 게다가 숏게임 능력과 코스관리 능력도 뛰어나다"며 황제 등극을 예견했다.

1m78, 73㎏으로 골퍼로서는 평범한 체격인 그는 우즈처럼 어릴 때부터 철저한 영재교육을 받았다. 지난해 10월 한국오픈에 출전해 "두 살 때 골프클럽을 처음 잡았고 곧 40야드 정도 볼을 쳐보냈다"고 술회했다.

당시 그는 매일 라운드를 마친 후 1시간 이상 웨이트 트레이닝을 하고 나서야 숙소로 돌아갈 정도로 자기관리가 철저했다.

지난 2009년 한국오픈에 처음 출전해 공동 3위를 차지하면서 한국과의 인연을 이어갔다. 지난해는 양용은과 1, 2라운드를 함께 동반 플레이를 하며 2위를 차지했다.

한편, 매킬로이에 9타나 뒤져 최종 라운드에 돌입한 우즈는 이날 이글 2개, 버디 4개를 쓸어담아 8언더파 62타의 맹타를 휘둘렀다.

2009년 BMW 챔피언십 이후 2년여 만에 라운드 최소타를 기록한 그는 이번 주 열리는 월드골프챔피언십(WGC) 시리즈 캐딜락 챔피언십에서 매킬로이와 신구 황제의 맞대결을 다시 펼친다.

우즈와 동반 플레이를 펼친 어니 엘스(남아공)는 "옛날의 타이거가 돌아온 것 같았다. 그는 오늘 실수없는 완벽한 경기를 했다"고 말했다.

홍정인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정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상호(제호)명 : 시사투데이(주) - 서울투데이  |  회사설립일 : 2003. 11. 20  |  사업자등록번호 : 107-86-42867
주 소 : (우)01044 서울특별시 강북구 삼양로 522 (서울투데이 2층)  |  대표전화 : 02-6326-6112  |  팩스 : 02-6407-4117  |  통신판매신고번호 : 2018-서울강북-0396
발행인 겸 대표이사 : 김중근 | 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0506  |  등록일자 : 2008. 02. 04  |  발행일자 : 2008. 02. 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중근
서울투데이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보호법에 따라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Copyright © 2007-2022 서울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sul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