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김정은 '지도체제' 본격 가동‥주민엔 충성 독려

빈소 참배로 첫 공개활동 '유훈통치' 시작…'존경하는' 일제사용 김경중l승인2011.12.20 09:0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서울투데이=김경중 기자]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17일 오전 갑작스럽게 사망함에 따라 후계자 김정은 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부위원장을 축으로 하는 북한의 새로운 지도체제가 본격 가동된 징후가 감지됐다.

 북한 조선중앙TV가 20일 오후 금수산기념궁전의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시신을 공개한 가운데 후계자 김정은이 참배를 시작으로 첫 공식 활동 모습이 방영됐다. 
▲ 북한 조선중앙TV가 20일 오후 금수산기념궁전의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시신을 공개한 가운데 후계자 김정은이 참배를 시작으로 첫 공식 활동 모습이 방영됐다.

북한의 새 영도자로 등극한 김정은 부위원장은 20일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시신이 안치된 금수산기념궁전을 찾아 참배를 하는 것을 첫 번째 단독 공개활동으로, 김 위원장에 대한 충심을 보여줌으로써 김 위원장의 유지를 받들겠다는 의도를 담은 것으로 분석된다.

이날 참배는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최영림 내각 총리, 리영호 당 중앙군사위 부위원장, 김경희 당 경공업 부장 등 당·정·군 고위 간부진을 대동했다.

김 부위원장의 이번 참배는 김 위원장 사후 첫 번째 단독 공개활동 이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김정은 동지께서 당과 국가, 무력기관의 책임일꾼과 함께 김정일 동지의 영구(靈柩.시신이 담긴 관)를 찾아 가장 비통한 심정으로 애도의 뜻을 표시했다"고 전했다.

국가장의위원 명단에 첫 번째 순위에 올라있는 김 부위원장은 제일 먼저 김 위원장의 빈소에서 참배한 뒤 상주 자격으로 조문객을 맞을 것으로 보인다.

조선중앙통신, 조선중앙방송 등 북한 매체들은 김 부위원장의 이름 앞에 일제히 '존경하는'이란 존칭적 수식어를 사용했다.

지난 1998년 '김정일 시대'를 개막하며 김 위원장의 이름 앞에 '경애하는'이라는 수식어를 붙였던 점을 감안하면 김 부위원장에게 '존경하는'이라는 수식어를 사용해 '김정은 시대'를 열려는 것으로 분석된다.

조선중앙방송은 "존경하는 김정은 동지께서 주체혁명위업 계승 완성의 진두에 서 계신다"며 "존경하는 김정은 동지의 사상은 곧 경애하는 장군님의 사상과 의도이고 영도방식은 장군님의 뜻으로 혁명과 건설을 전진시켜 나가시는 가장 현명한 방식"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노동신문은 이날 '영원한 우리의 김정일 동지'란 장문의 정론을 통해 '김일성 민족' '김정일 조선'이란 표현을 동원, 김일성-김정일-김정은으로 이어지는 3대세습에 정당성을 부여하는 데 주력했다.

노동신문은 "우리 단결의 중심에, 우리 혁명의 진두에 백두산이 낳은 또 한분의 천출위인이신 김정은 동지께서 거연히 서계신다"며 "김정은 동지는 우리 군대와 인민의 정신적 기둥이며 희망의 등대"라고 강조했다.

중국과 러시아도 북한에 보낸 조전 등을 통해 김 부위원장을 북한의 최고지도자로 사실상 인정했다.

북한 주민들도 이틀째 김 위원장의 급사를 애도하면서 김 부위원장에 대한 충성의지를 다졌다.


◈다른뉴스보기☞(http://www.sultoday.co.kr)☜ ⓒ글로벌 시사종합 서울투데이(무단전재·재배포금지)


김경중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경중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상호(제호)명 : 시사투데이(주) - 서울투데이  |  회사설립일 : 2003. 11. 20  |  사업자등록번호 : 107-86-42867
주 소 : (우)01044 서울특별시 강북구 삼양로 522 (서울투데이 2층)  |  대표전화 : 02-6326-6112  |  팩스 : 02-6407-4117  |  통신판매신고번호 : 2018-서울강북-0396
발행인 겸 대표이사 : 김중근 | 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0506  |  등록일자 : 2008. 02. 04  |  발행일자 : 2008. 02. 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중근
서울투데이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보호법에 따라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Copyright © 2007-2021 서울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sul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