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신수 ML 통산 200타점 달성‥시즌 타율 3할대 복귀

홍정인 기자l승인2010.05.16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서울투데이=홍정인 기자] '추추 트레인' 추신수(28·클리블랜드 인디언스)가 메이저리그 데뷔 6시즌만에 통산 200타점의 금자탑을 쌓았다.

199타점을 올리고 있던 추신수는 16일(한국시간) 미국 볼티모어 오리올 파크에서 열린 볼티모어 오리올스와 미국프로야구 방문경기에서 0-2로 뒤진 9회 1사 1,2루에서 깨끗한 1타점 우전 안타를 쳐 200타점을 일궈냈다.

2005년 시애틀 매리너스에서 메이저리그 경력을 쌓기 시작한 추신수는 올해가 6번째 시즌이다.

2005년 첫해에는 1타점을 거두는데 불과했으나 2008년 66타점, 지난해 86타점을 수확했고 올해는 34경기에서 20타점을 올리는 등 해마다 타점 쌓는 속도가 빨라졌다.

아시아인으로서는 요미우리 출신 강타자 마쓰이 히데키(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 오브 애너하임)가 메이저리그에서 615타점을 작성했다.

이어 2001년 메이저리그 데뷔한 스즈키 이치로(시애틀)가 올해까지 522타점을 올렸으며 조지마 겐지는 메이저리그에서 198타점을 올리고 올해 일본 프로야구 한신으로 복귀했다.

한국 선수로는 메이저리그에서 2002~2005년 4시즌을 뛴 최희섭(KIA)이 120타점을 올린 바 있다.

3번 타자 겸 우익수로 선발 출장한 추신수는 1회 첫 타석에서 좌전 안타를 치면서 기분 좋게 출발했다. 3회에는 예리한 선구안을 바탕으로 스트레이트 볼넷을 골라냈다.

5회와 7회에는 타점을 올릴 기회를 날렸다. 5회에는 1사 1루에서 유격수 땅볼로 물러났고 7회에는 2사 2, 3루의 황금 찬스에서 바깥쪽 슬라이더를 밀어쳤다가 역시 유격수 땅볼로 돌아섰다.

하지만 9회 다시 맞은 기회는 놓치지 않고 타점을 빚어냈다.

한편, 이날 3번 우익수로 선발 출전한 추신수는 4타수 2안타를 쳐 시즌 타율이 2할9푼6리에서 다시 3할대(0.302·129타수 39안타)로 복귀했다. 이 경기는 클리블랜드가 8-2로 이겼다.

홍정인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정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상호(제호)명 : 시사투데이(주) - 서울투데이  |  회사설립일 : 2003. 11. 20  |  사업자등록번호 : 107-86-42867
주 소 : (우)01044 서울특별시 강북구 삼양로 522 (서울투데이 2층)  |  대표전화 : 02-6326-6112  |  팩스 : 02-6407-4117  |  통신판매신고번호 : 2018-서울강북-0396
발행인 겸 대표이사 : 김중근 | 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0506  |  등록일자 : 2008. 02. 04  |  발행일자 : 2008. 02. 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중근
서울투데이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보호법에 따라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Copyright © 2007-2019 서울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sul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