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함 침몰, 인양작업 전력‥해상 크레인 추가투입

실종자 가족들 '눈물의 결단'…"더 이상 희생 원치 않아" 김경중l승인2010.04.05 09:0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서울투데이=김경중 기자] 3일 천안함 실종자 가족들이 수색작업 중단을 요청하는 기자회견을 연 가운데 백령도 해상에서 침몰한 천안함 인양을 위해 추가 투입되는 해상 크레인 '대우 3600호'가 4일 거제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에서는 사고 현장으로 출발했다.

 천안함 선체 인양 작업이 시작된 4일 함미 부분이 침몰해 있는 백령도 사고 해역의 광양함에 대형 크레인이 추가로 투입됐다. 
▲ 천안함 선체 인양 작업이 시작된 4일 함미 부분이 침몰해 있는 백령도 사고 해역의 광양함에 대형 크레인이 추가로 투입됐다.

지난 2006년 제작된 '대우 3600호'는 길이 110m, 폭 46m, 무게 1만2500t으로 최대 3600t까지 인양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대우 3600호’는 주로 3000t 이상의 조선 슈퍼블록과 해양플랜트 모듈을 인양하는 작업 등에 사용됐다.
 
이 크레인은 3척의 예인선에 끌려 시속 7.4㎞의 속도로 항해하게 되며 사고 현장까지는 4∼5일가량이 걸릴 예정이다.
 
대우 관계자는 "크레인이 작업현장에서 빠지면 생산에 다소 차질이 있겠지만 천안함 침몰이 국가적인 중대사인 만큼 최대한 빨리 출발시키기로 했다"며 "대우조선은 다양한 대형 구조물 인양 경험이 있어 천안함 인양작업에 많은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거제에 있는 다른 조선소인 삼성중공업 거제조선소 측도 국방부의 추가 요청에 대비해 현재 해상크레인 출발 준비를 마친 상태다.
 
지난달 29일 거제 성포항을 출발한 삼호I&D 소속 2000t급 해상크레인 '삼아2200호'는 이날부터 본격적으로 시작된 인양작업에 투입됐다.

해군 관계자는 4일 "내일부터 인양작업 중심으로 전환돼 인양을 위한 준비작업을 시작하게 될 것"이라며 "자세한 인양계획은 민간 업체와 협의를 통해 수립한 뒤 추후 설명하겠다"고 밝혔다. 천안함이 바닷속으로 가라앉은 지 9일 만이다.

해군은 이미 천안함의 함체 인양 작업을 위해 인천지역 해상 구조 구난업체인 ‘유성수중개발’과 ‘해양개발공사’, 부산의 ‘88수중개발’에 지원을 요청해 이 회사 소속 직원ㆍ해난 잠수사 등 30여명이 이날 낮 여객선을 타고 백령도 용기포항에 도착했다.

인양 작업에 동원될 해양개발공사 소속 바지선 2척과 120t급 크레인 2척, 유성수중개발 소속 바지선 1척과 120t급 크레인 1척도 지난 2일 인천 연안부두를 출발, 3일 밤 사고 발생 인근 해역에 도착했다.

국방부의 요청으로 대우조선해양의 해상크레인 ‘대우 3600호’는 4일 오후 사고현장으로 출발, 오는 8~9일께 현장에 도착할 것으로 보인다.

이 크레인은 길이 110m, 폭 46m, 무게 1만2500t으로 최대 3600t까지 인양할 수 있다. 현재 침몰된 천안호는 본체와 함미로 두 동강 나 있는 관계로 완전 인양을 위해서는 대형 크레인 두 대가 필요한 상황이다.

이런 기본 조사작업이 마무리되면 우선 함체 옆면에 리프트 백을 설치해 공기를 주입, 부력으로 함체를 띄운 뒤 예인하는 부양 후 인양 방식을 시도할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부양 후 인양 방식이 여의치 않을 경우에는 해상 크레인으로 그대로 끌어올려 바지선에 싣게 된다.

해상 크레인으로 끌어올린 천안함의 함수와 함미를 싣기 위한 3000t급 바지선은 지난달 31일 먼저 사고 해역에 도착, 대기 중이다.

천안함은 1200t 규모인 데다 두 동강이 났기 때문에 90%까지 들어 올리는 크레인 용량을 고려하면 큰 무리는 없다는 게 군 당국의 설명이다.

어떤 경우든 침몰한 함체에 잠수부들이 일일이 수작업으로 리프트 백을 붙이거나 쇠사슬을 감아야 하고 해상 크레인에 연결해 들어 올리는 방식으로 작업이 진행돼 시간이 걸릴 수밖에 없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따라 일각에서는 인양 작업이 이달 말이나 또는 다음달까지 이어질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한편 실종자가족협의회는 3일 기자회견을 열어 "인명구조 및 수색작업을 중단해 달라고 군에 요청했다"고 밝혔다.

이정국 천안함실종자가족협의회 대표는 "기대를 버린 것은 아니지만, 우리 때문에 다른 희생이 나고 현실적으로 (실종자) 생존 가능성도 기대하기가 어려워 구조를 현 시점에서 중단해 달라고 했다"고 말했다.

천안함 실종자 가족들이 이날 수색 및 구조작업을 중단하고 인양 작업을하기로 결정한 배경에는 주검으로 돌아온 고(故)남기훈(36) 상사의 영향이 컸던 것으로 보인다.

이날 오후 남 상사의 시신이 발견되면서 실종자 가족들은 망연자실한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지지부진한 구조작업에도 실종 장병들이 건강하게 돌아오리라 믿었던 가족들은 일말의 희망마저 버려야 하는 것은 아닌지 착찹한 심정이다.

또한 고(故)한주호 준위와 금양호 선원 등 실종자 수색 작업 도중 인명 피해가 잇따르는 데 대한 부담도 큰 것으로 알려졌다.

실종자가족협의회는 3일 기자회견에서 "일말의 기대를 버리는 것은 아니지만 현실적으로 생존 가능성을 계산하는 것이 어렵기 때문"이라며 복잡한 심정을 밝혔다.

고(故) 남 상사의 유가족을 비롯한 실종자 가족들은 4일 오후 현재 평택 2함대사령부 내 숙소에 함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가족들은 "모든 상황이 끝날 때까지 함께 머물겠다"는 입장이며 장병 전원이 귀환할 때까지 장례 절차 논의 하지 않을 계획이다.


◈다른뉴스보기☞(http://www.sultoday.co.kr)☜ ⓒ시사종합일간 서울투데이(무단전재·재배포금지)


김경중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경중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천안함, 함미 '주갑판 원상사실' 시신‥남기훈 상사로 확인

침몰 천안함 "함미, 승조원 식당·전투상황실 모두 침수돼"

천안함 침몰, 함미 '승조원 식당'서 시신 1구 발견

'UDT전설' 故한주호 준위 영결식‥1천여명 애도 물결 '눈물바다'

실종 저인망 어선 '98금양호'‥캄보디아 화물선과 '충돌' 확인

'천안함 수색' 참여한 저인망어선 '귀항 중 침몰' 예상(2보)

(속보)대청도 근해 '천안함' 수색중 어선 '98금양호' 연락 두절

초계정 천안함 '피로 파괴'설‥침몰 원인, 미궁에 빠지나?

정부, 故 한 준위에 '무공훈장' 별도로 수여 검토

李대통령 "軍, '천안함 사고' 있는 그대로 보고·발표해야"

천안함 침몰 때 속초함, 北함정으로 판단 '미확인 물체' 향해 함포사격

李대통령 "故 한 준위, 35년 나라 위해‥최고예우 갖추라"

천안함 침몰 엿새째, 악천후에 구조작업 난항‥1일 날씨 더 나빠질 듯

천안함 침몰 엿새째, 악천후에 구조작업 난항‥1일 날씨 더 나빠질 듯

천안함 구조작업 중 순직 '한주호 준위' 장례식‥해군장으로 격상 '4월 3일 엄수'

'천안함 침몰' 경찰이 신분속이고 잠입‥실종가족 상대 첩보활동

천안함 침몰, 李대통령 안보관계장관회의‥구조자 58명 '건강'

해군2함대 '소극적 해명'‥항의 실종가족에 '총 겨눠' 말썽

천안함 침몰, 함장 최원일 중령‥"꽝! 폭발음, 선미가 순식간에 침몰"

軍, 초계함 침몰 '원인규명·인명구조' 총력

해군 초계함 서해서 침수중‥'바닥에 구멍' 北관련도 파악중

(속보)해군 초계함 작전중 침몰‥인명피해 발생

천안함 침몰, 軍이 밝힌 10가지 의혹 Q&A

98금양호 침몰, 수색지원 가용선박 총 출동

국방부 "생존장병 공개진술·사고시간 내일 발표"

천안함, 실종자 가족들‥"'인양작업 전환' 軍이 거짓말"

천안함 침몰, 생존자들 "화약냄새 안났고‥외부충격으로 느껴"

천안함 침몰, 싸늘한 주검으로 돌아온 김태석 상사‥유족들 오열

천안함 인양작업 '탄력'‥금주중 체인결박 완료

민주 박지원 "천안함 생존자 기자회견‥짜맞추기식"

김태영 국방 "천안함 침몰원인 좁혀지고 있지만 예단 안돼"

천안함 실종가족, 생존장병 면담‥"살아와 정말 고맙다"

"천안함 사고시, 철원서 'TNT 260㎏' 폭발규모 음파감지"

軍 "천안함, 이르면 17~18일 인양"‥변수는 조류·기상조건

천안함 함미, 일부 수면위로‥수심 25미터 지역 이동

천안함 함미 인양업체‥"절단부위 '너덜너덜' 어뢰 등을 맞은 듯"

국방부 "천안함 인양시 절단면 등 원거리서 공개"

침몰 '천안함' 함미 인양작업 '초읽기'‥내일 오전 9시 시작

천안함 침몰 20일만에 '함미'인양‥절단면 270여m 거리서 공개

軍 "천안함 함미 '시신 4구' 수습" 공식 발표‥6.7명 더 확인될 듯

軍 천안함 '5번째 시신' 안동엽 상병으로 추가 확인

천안함 침몰, 강현구 병장 시신 추가 확인…8번째

침몰 천안함, 김종헌 중사 시신 '13번째'로 추가 확인

軍 '침몰 천안함' 최정환 중사·조지훈 일병 시신 25번째 추가 확인

침몰 천안함 '함미' 수색‥나머지 실종자 8명 '수색 중단'

軍, 천안함 함미 '파편수거'‥절단면 과학분석 본격 돌입

'98금양호' 선체 수색 작업 위해 '구난업체 선정'‥사고해역 출발

'98금양호' 선원 영결식‥총리 등 300여명 참석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상호(제호)명 : 시사투데이(주) - 서울투데이  |  회사설립일 : 2003. 11. 20  |  사업자등록번호 : 107-86-42867
주 소 : (우)01044 서울특별시 강북구 삼양로 522 (서울투데이 2층)  |  대표전화 : 02-6326-6112  |  팩스 : 02-6407-4117  |  통신판매신고번호 : 2018-서울강북-0396
발행인 겸 대표이사 : 김중근 | 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0506  |  등록일자 : 2008. 02. 04  |  발행일자 : 2008. 02. 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중근
서울투데이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보호법에 따라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Copyright © 2007-2020 서울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sul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