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대통령 "金추기경·법정‥진정한 울림'"

제37차 라디오연설서, 김수환 추기경.법정스님과 인연 소개 김경중 기자l승인2010.03.22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서울투데이] 이명박 대통령은 22일 방송된 라디오·인터넷 연설을 통해 고인이 된 뒤에도 '국민적 종교지도자'로 추앙받는 고(故) 김수환 추기경과 법정스님의 가르침을 되새겼다.

이 대통령은 이날 오전 제37차 라디오·인터넷연설을 통해 고 김수환 추기경과 법정스님의 '화합과 관용의 정신'을 통한 교류를 언급하면서 "우리에게 진정한 울림"이라고 강조하며 평소 인연을 맺게된 데 대한 소개로 이같이 밝혔다.

이 대통령은 "스님은 길상사 개원 법회에 추기경님을 모셨고, 추기경님은 명동성당에 스님을 모셔 강연을 들었다"고 두 고인의 생전 만남을 들면서, "두 분은 특히 화합과 관용의 정신으로 종교의 벽을 넘어서는 깊은 교류를 하셨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 역사에서 우리 민족은 마음과 뜻을 모으지 못해 많은 어려움을 겪었다. 크고 작은 갈등이 그치지 않았다"며 "그래서 두 분의 이러한 아름답고도 감동적인 만남은 우리에게 진정한 울림이 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 대통령은 또 과거 김 추기경과의 만남에 대해 전하고 고인의 유품으로 전달받은 묵주를 언급하면서, "평소 김수환 추기경님의 묵주를 집무실에 놓아두고 보고 있다"며 "때때로 묵주를 보면 추기경님의 따뜻한 모습이 떠올라 마음이 훈훈해지곤 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법정스님에 대해서는 "자주 뵙지는 못했지만, 늘 존경해 왔다"며 "당신이 준 것은 스스로 잊으셨고, 정말 마지막 순간까지 베풂을 실천하셨다"고 언급했다.

이 대통령은 이어 "세상에는 좋은 말도 많고 아름다운 글도 많지만 몸소 묵묵히 실천하는 사람은 적다"면서 "이 분들의 가르침이야말로 우리 사회의 진정한 보배"라고 강조했다.

또 "우리 사회가 말만이 아니라 그것을 스스로 실천하는 사회가 된다면 얼마나 좋은 세상이 되겠느냐"며 "내가 조금 더 참고 남을 좀 더 배려하며 서로 나누고 베풀 때 우리는 더 행복해지고 대한민국은 세계가 부러워하는 나라가 될 것"이라고 당부했다.

이와 함께 "우리나라가 어려운 나라를 돕는 일도 그렇다"면서 "진심으로 그 나라를 도우며 미래를 함께 열어간다면, 그것이 바로 선진일류국가로 가는 길"이라고 덧붙였다.

다음은 이 대통령의 이날 제37차 라디오·인터넷 연설 전문.

『안녕하십니까, 대통령입니다. 한 해 사이에 우리 국민은 사랑하고 존경하는 두 분을 떠나보냈습니다.

바로 1년 전엔 김수환 추기경님께서 선종하셨고, 최근엔 법정 스님께서 입적하셨습니다. 깊은 애도를 표합니다.

두 분은 모두 맑고 향기로운 영혼으로 우리의 마음을 어루만져 주셨고, 세상을 따뜻하게 했습니다. 우리 모두의 스승이셨고, 사랑과 무소유, 나눔과 베풂이라는 참으로 귀한 가르침을 남기셨습니다. '희생 없는 신앙'을 경계한 간디처럼, 말보다 삶 자체로 보여주셨기 때문에 더욱 존경스럽습니다.

"고맙습니다. 서로 사랑하세요"라는 추기경님의 마지막 말씀은 우리 사회의 빛과 소금이 되었습니다. 그 말씀이 우리 국민의 마음을 움직여 장기기증이나 봉사활동이 크게 늘었습니다.

법정 스님께서는 욕심 없는 마음에 더 큰 자유와 행복이 깃든다는 것을 보여 주셨습니다. 스님은 "내 것으로 남는 게 있다면 사회를 위해 쓰라"는 마지막 말씀을 남기셨습니다.

추기경님께서는 만나는 사람마다 무엇이든 베푸셨고, 스님께서는 세상을 떠나는 순간까지 비우셨습니다. 두 분 모두 자신에게는 더없이 엄격했고, 다른 사람에게는 한없이 따뜻했습니다. 남을 탓하기보다는 자기를 돌이켜 보았습니다. 마음을 열고 대화할 것을 가르치셨고, 그러면서도 원칙을 잃지 않았습니다.

두 분은 특히 화합과 관용의 정신으로 종교의 벽을 넘어서는 깊은 교류를 하셨습니다. 스님은 길상사 개원 법회에 추기경님을 모셨고, 추기경님은 명동성당에 스님을 모셔 강연을 들었습니다.

지난 역사에서 우리 민족은 마음과 뜻을 모으지 못해 많은 어려움을 겪었습니다. 크고 작은 갈등이 그치지 않았습니다. 그래서 두 분의 이러한 아름답고도 감동적인 만남은 우리에게 진정한 울림이 되고 있습니다.

저는 지난 며칠간 두 분과의 인연을 되새겼습니다. 추기경님을 처음 뵌 것은 1970년대 중반이었습니다. 울산에 현대중공업 근로자를 위한 병원을 세우게 되었는데, 그때 저는 추기경님을 찾아가 천주교에서 운영해 주실 것을 부탁드렸습니다. 추기경께서는 "하고 싶은 사람들이 많을 텐데, 하필 왜 우리에게 찾아와서 맡기려고 하느냐"고 물으셨습니다. 저는 "신부님과 수녀님이 맡아주시면, 우리 근로자들이 더 빨리 나을 것 같다"고만 말씀을 드렸습니다.

그때는 자세히 말씀드리지는 않았지만, 제가 그런 생각을 하게 된 데는 특별한 사연이 있습니다. 1960년대 초, 군에 자원입대해서 논산훈련소에 입소했는데, 거기서 받은 신체검사에서 기관지 확장증으로 퇴소 조치를 받았습니다. 그 뒤 어떤 분의 도움으로 시립병원에서 치료를 받게 되었습니다. 그런데 병원비를 내지 못하는 가난한 무료 환자인 탓인지, 제대로 치료해 주지 않아 결국 도중에 나와 버리고 말았습니다. 그러다 가톨릭 병원에서 치료를 받게 되었습니다. 그런데 거기서는 저 같이 가난한 환자를 차별하지 않고 정성을 다해 치료해 주셨습니다. 수녀 간호사들께서 얼마나 친절하게 대해 주시는지, 약을 안 먹어도 병이 절로 낫는 거 같았습니다.

그때 저는 '가난한 사람에게는 친절하게만 해 줘도 환자 병이 반은 낫는다'는 것을 깨달았습니다. 30년도 훨씬 더 지나서 이런 사연을 말씀드렸더니, 그런 일이 있었느냐고 답하셨습니다. 선종하시기 두 달 전쯤 위독하시다는 말을 듣고 병문안을 갔었는데, 추기경님께서는 "누워서 손님을 맞게 되어 미안하다"고 하셔서, 오히려 제가 송구스러웠습니다. 2007년 대통령 선거 때는 "국민들이 신뢰할 수 있는 정치를 해 달라"며 격려해 주시고 늘 기도해 주시겠다고 말씀하셨습니다.

저는 평소 김수환 추기경님의 묵주를 집무실에 놓아두고 보고 있습니다. 선종하신 뒤 가까웠던 분들께 드리는 유품이라고 비서 수녀님께서 보내준 묵주입니다. 때때로 묵주를 보면, 추기경님의 따뜻한 모습이 떠올라 마음이 훈훈해지곤 합니다.

저는 법정스님을 자주 뵙지는 못했지만, 늘 존경해 왔습니다. 특히 법정스님의 책 '무소유'가 좋아서 자주 읽었습니다. 여름휴가와 해외 출장 갈 때 그분의 저서를 비행기 안에서 읽곤 했습니다.

김수환 추기경께서도 "이 책이 아무리 무소유를 말해도 이 책만큼은 소유하고 싶다"고 하셨습니다. 스님께서는 저서의 수익금을 모두 장학금으로 주셨다고 들었습니다. 누가 누구를 돕는지를 모르게 도우셨습니다. 당신이 준 것은 스스로 잊으셨고, 정말 마지막 순간까지 베풂을 실천하셨습니다.

정작 스님께서는 어릴 때 학비가 없어서 운 적도 있고, 보릿고개도 뼈저리게 겪었으며, 아플 때 병원 갈 돈도 없었던 분이셨습니다. "가장 위대한 종교는 친절"이라든가 "따뜻한 몇 마디 말이 지구를 행복하게 한다"는 말씀이 그래서 더 마음에 와 닿습니다.

오늘 우리 곁을 떠나신 두 분을 기억하며, 이분들의 가르침이야말로 우리 사회의 진정한 보배임을 거듭 깨닫게 됩니다.

세상에는 좋은 말도 많고 아름다운 글도 많지만 몸소 묵묵히 실천하는 사람은 적습니다. 두 분은 평생, 말씀 그대로 사셨습니다. 제가 오늘 국민 여러분과 함께 거듭해서 두 분을 기리는 것도 바로 이런 이유 때문입니다.

우리 사회가 말만이 아니라 그것을 스스로 실천하는 사회가 된다면 얼마나 좋은 세상이 되겠습니까? 내가 조금 더 참고 남을 좀 더 배려하며 서로 나누고 베풀 때 우리는 더 행복해지고 대한민국은 세계가 부러워하는 나라가 될 것입니다.

우리나라가 어려운 나라를 돕는 일도 그렇습니다. 진심으로 그 나라를 도우며 미래를 함께 열어간다면, 그것이 바로 선진일류국가로 가는 길입니다.

지난주 내내 꽃샘추위와 황사, 그리고 눈과 비가 이어졌습니다. 그럴수록 봄이 성큼 다가오고 있음을 느낍니다. 건강한 한 주 되십시오. 고맙습니다.』

김경중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경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상호(제호)명 : 시사투데이(주) - 서울투데이  |  회사설립일 : 2003. 11. 20  |  사업자등록번호 : 107-86-42867
주 소 : (우)01044 서울특별시 강북구 삼양로 522 (서울투데이 2층)  |  대표전화 : 02-6326-6112  |  팩스 : 02-6407-4117  |  통신판매신고번호 : 2018-서울강북-0396
발행인 겸 대표이사 : 김중근 | 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0506  |  등록일자 : 2008. 02. 04  |  발행일자 : 2008. 02. 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중근
서울투데이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보호법에 따라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Copyright © 2007-2019 서울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sul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