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3월부터 '민생·일자리' 올인

이경재 기자l승인2010.03.01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서울투데이] 광주시는 일자리 종합센터를 설치를 통한 구인·구직난 해결, 서민금융 지원확대, 재정조기 집행 추진 등 일자리 창출과 서민생활 안정대책을 마련해 3월부터 본격 시행한다고 1일 밝혔다.

◇ 3월부터 일자리종합센터 개소

시는 광주고용지원센터에 '광주일자리종합센터'를 설치해 3월부터 운영한다.

일자리종합센터에서는 노동부 취업정보망인 Work-net을 통해 실시간으로 맞춤형 구인·구직서비스를 제공하고 취업상담과 알선, 구인·구직 만남의 날, 취업박람회 등을 개최한다.

하남과 첨단, 평동, 소촌산업단지 등 4개 산업단지에도 일자리지원센터가 가동된다. 이를 위해 광주시는 3억원을 투입해 직업상담사 등 8명을 선발해 배치하기로 했다.

또, 광주시는 경제통상국내에 상근인력 4명을 배치하는 등 '일자리 추진단'을 구성해 일자리 사업을 총괄 지원한다.

추진단은 희망근로와 공공근로사업 이외에도 지역 공동체 일자리사업과 지역커뮤니티 비즈니스사업 등 정부의 5대 일자리 사업도 추진한다.

◇ 지역공동체·주민공동체 일자리사업 시행

광주시는 219억원을 투입해 3,826명이 참여하는 희망근로 프로젝트를 시행하고, 영세 소기업 지원을 위해 제조업에 종사하는 근로자 191명에 대해서는 1인당 월 60만원, 총 310만원까지 연장 지원하기로 했다.

지역 자원조사와 교육·복지를 지원하는 '공동체 일자리사업'도 추진한다.

총 45억원이 투입되는 공동체사업은 향토자원 조사와 지역통계 조사, 장애인 등 도우미, 방과 후 교사 등에 연인원 448명이 참여해 공익사업을 시행하게 된다.

또 지역 주민 모임과 민간단체가 자율적으로 참여하는 '주민 공동체사업'에도 향후 2년 동안 176억원을 투입해 수백 개의 신규 일자리를 만들어 나갈 계획이다.

◇ 3만 4천개 일자리 창출, 63억원 긴급 편성

주거환경 취약지대 환경개선사업의 일환으로 희망마을 프로젝트가 추진된다. 오는 3월부터 131곳에 415명이 투입되며, 이들은 운동시설과 야외쉼터 등 주민 공동이용 공간을 조성하게 된다.

또한, 저소득층을 위해 20년 이상 된 슬레이트 지붕 85동을 6월말까지 친환경 지붕으로 모두 교체하는 사업도 시행한다.

광주시는 또 도시공사와 환경시설공단 등 4개 공기업에 신규직원 13명, 행정인턴 22명 등 33명을 올 상반기 중에 채용하도록 할 계획이다.

이와 같은 공공부문 일자리사업을 비롯해 1,400억원이 투자되는 삼성금형정밀센터와 대우일렉트로닉스 부평공장 유치 등을 통해 올해 3만4,000개의 일자리를 창출할 계획이다.

한편, 광주시는 일자리 창출 재원 마련을 위해 경상경비와 행사성 경비 등을 5% 이상 삭감해 3월중에 조기 추경을 통해 일자리 창출 예산으로 63억원을 우선 배정할 계획이다.

◇ 빛고을론 50억원, 희망금융사업 64억원 지원

서민생활 안정을 위한 금융지원사업도 대폭 확대된다. 신용대출이 어려운 서민들을 위해 빛고을론 50억원과 지역희망금융사업 64억원을 지원한다. 빛고을론은 1인당 3백만~5백만원, 희망금융은 1인당 3백만원을 연 4%의 저리로 대출한다.

◇ 1조 6,590억원 조기집행, 1,200억원 보증지원

재래시장과 음식점, 수퍼마켓 등 영세 자영업자들의 대출을 위해 지역신보를 통해 1,200억원을 보증지원한다.

재정지출 확대를 위해서도 상반기에 1조 6,590억원을 집행해 서민경제 활성화를 위해 지원할 계획이다.

이밖에도 영세농가 지원을 위한 도·농간 결연 확대, 연간 8회 직거래 장터 개설, 새마을운동과 연계한 녹색실천마을 육성 등 서민생활 안정대책을 추진하기로 했다.

서민경제 활성화를 위해 다자녀 가구에서 배기량 2,000㏄이하의 승용차나 승합차 등을 구입할 때 취득세와 등록세 140만원을 감면하고, 귀농인이 취득하는 농지에 대해서도 취득세와 등록세 50% 감면을 추진한다.

조용진 시 기획관리실장은 "민선4기 마지막 해인 2010년의 시정 최우선 목표는 일자리 창출을 통한 민생안정이다"며 "서민경제가 활성화되도록 시 차원에서 총력을 기울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경재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경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상호(제호)명 : 시사투데이(주) - 서울투데이  |  회사설립일 : 2003. 11. 20  |  사업자등록번호 : 107-86-42867
주 소 : (우)01044 서울특별시 강북구 삼양로 522 (서울투데이 2층)  |  대표전화 : 02-6326-6112  |  팩스 : 02-6407-4117  |  통신판매신고번호 : 2018-서울강북-0396
발행인 겸 대표이사 : 김중근 | 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0506  |  등록일자 : 2008. 02. 04  |  발행일자 : 2008. 02. 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중근
서울투데이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보호법에 따라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Copyright © 2007-2019 서울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sul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