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직경찰, 불법오락실 단속정보 제공 '무더기' 적발

김성수 기자l승인2010.02.26 09:0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서울투데이=김성수 기자] 서울 강남 지역 불법오락실 업주에게 뇌물을 받고 단속 정보를 알려준 현직 경찰관들이 무더기로 적발됐다.

 

   
 

서울경찰청 형사과는 25일 강남경찰서 모 지구대 소속 A 경장(39) 등 2명에 대해 수뢰후부정처사 등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또 경찰은 같은 지구대 소속 B 경사(39) 등 2명에 대해 같은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며, C 경위(56)를 같은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A 경장 등 5명은 지난해 8월부터 최근까지 서울 강남 지역 불법오락실 업주 이모씨(46)로부터 2000여만 원을 받고 총 14회에 걸쳐 오락실에 대한 112신고 접수 사실을 알려준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결과 A 경장 등은 이씨로부터 각자 매월 100만원씩 500만원 상당의 뇌물을 받고 휴대전화와 대포폰 등을 이용해 이 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이씨로부터 2~3차례에 걸쳐 담뱃값 명목으로 10여만 원을 받은 같은 지구대 소속 F 경위, 이씨와 통화한 사실이 확인된 또 다른 경찰관 13명 등에 대해서는 징계를 통보할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이번 사건을 경찰관과 불법업소와의 유착고리를 끊는 신호탄으로 삼아 앞으로도 불법오락실에 대한 강도 높은 단속과 유착 경찰관 색출을 통해 경찰의 청렴도를 높여 국민들에 신뢰받는 경찰로 거듭날 것"이라고 말했다.

김성수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경찰, 실적 무더기로 '뻥튀기'‥430명 적발

게임장 단속정보 제공 뇌물수수 경찰 '법정구속'

오락실 단속정보 제공 '금품수수' 前 경찰관 실형

현직 경찰관, 오락실 '수천만원 수수' 또 구속

현직 경찰, 불법오락실·퇴폐이발소 '유착·지분투자' 의혹

불법오락실 관련 수천만원 수수한 경찰관 '징역 4년' 선고

전남경찰 총경 '오락실 뇌물수수혐의' 체포

경찰 "얼빠지고, 나사빠졌다"…'끝없는 사고' 어찌할꼬?

오락실 뇌물수수 비리경찰, 변사체로 발견

경찰 고강도 감찰활동…"긴장ㆍ고심 교차 "

"경찰비리" 강북에도…단속정보 흘려주고 돈받아

경기경찰, 조폭과 연계 불법오락실 투자·수뢰 경관 4명 파면

부패 경찰, '유흥업소·보도방' 등쳐먹는다

도박판에 경찰무전기 나와…경찰관 단속정보 제공 '의혹'

'음주운전' 경찰, 상관도 지휘 책임‥2명 대기발령

경찰청, 유착비리 '형사입건'‥고강도 청렴대책 추진

경찰 골치꺼리 '불법오락실'‥단속중 '아찔한' 곡예

강남 불법유흥주점 월매출 70억‥'경찰 등 절대적 비호의 힘'

現경찰관, 10대女고생 '성폭행'‥지휘핵임 서장 인사조치

[논평]망국行 경찰, 女고생 성폭행에 '경찰신분'이용 협박까지

강남 불법유흥업소, 조사중'에도 '성업중'

서울경찰이 경기도로 '원정 갈취'‥요즘 경찰관 어찌 이럴꼬?

현직 경찰관, 지하철역에서 여성승객 '성추행'

경찰, '공직기강 획립' 특별감찰활동

현직 경찰, 근무중 경찰복 입은 채 '지적장애 10대少女' 성매수

법원 '뇌물·비리 경찰관' 무더기 실형

法, 사행성 오락실 업주에 '뇌물수수' 전직 경찰관 '실형'

경찰 총경이 술집 女종업원 성폭행 미수 '직위 해제'

李대통령 "'검·경 개혁' 시급‥국민 신뢰 잃는 일 많았다"

李대통령 "'검·경 개혁' 시급‥국민 신뢰 잃는 일 많았다"

강희락 경찰청장 "특별감찰반을 편성‥비리척결TF 구성할 계획"

강희락 경찰청장 "특별감찰반을 편성‥비리척결TF 구성할 계획"

女마약 피의자와 '성관계·금품수수'‥얼빠진 경찰관 '구속'

인천지검, 불법 오락실 '단속정보 누설' 인천경찰 3명 조사

'경찰 비호' 속 불법오락실 운영 100억대 챙긴 폭력조직 적발

法, 오락실 '단속편의' 비리 24명에 중형‥전직 경찰 5명 포함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상호(제호)명 : 시사투데이(주) - 서울투데이  |  회사설립일 : 2003. 11. 20  |  사업자등록번호 : 107-86-42867
주 소 : (우)01044 서울특별시 강북구 삼양로 522 (서울투데이 2층)  |  대표전화 : 02-6326-6112  |  팩스 : 02-6407-4117  |  통신판매신고번호 : 2018-서울강북-0396
발행인 겸 대표이사 : 김중근 | 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0506  |  등록일자 : 2008. 02. 04  |  발행일자 : 2008. 02. 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중근
서울투데이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보호법에 따라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Copyright © 2007-2021 서울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sultoday.co.kr